'재정난' 중국 지방정부, 코로나19 격리자에 "숙박비 내세요"

'재정난' 중국 지방정부, 코로나19 격리자에 "숙박비 내세요"

연합뉴스 2022-09-23 19:40:52

3줄요약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 고수로 재정난에 시달리는 일부 중국 지방정부가 코로나19 격리자에게 숙박비 징수에 나섰다고 신랑재정 등 현지 언론들이 23일 보도했다.

베이징 코로나19 검사소 베이징 코로나19 검사소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보도에 따르면 윈난성 전슝현은 22일 집중 격리시설 수용자에게 1인당 하루 150위안(약 3만원)을 징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충칭시 창서우구도 21일 격리시설 수용자에게 식대 60위안(약 1만2천원)을 합쳐 하루 300위안(약 6만원)을 받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창서우구 내 업체 근무자나 거주자는 격리비 징수 대상에서 제외된다.

중국은 코로나19 감염자 밀접 접촉자들을 격리시설에 강제 격리한다.

격리 기간은 최소 3일에서 일주일이며 심한 경우 열흘을 넘기기도 한다.

웨이보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중국 전염병 예방법은 전염병 예방을 위해 격리되는 사람들은 당국이 생활을 보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강제 격리하면서 비용까지 부담시키는 것은 부당하다"는 등 불만이 쏟아졌다.

중국의 대표적인 관변 논객인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인도 "강제적인 집중 격리에 비용을 걷은 것은 법과 도리가 통하지 않는 것"이라며 "외지인도 중국인인데 차별받아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제로 코로나'를 고수하는 지방정부들은 수시로 유전자증폭(PCR)검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막대한 비용을 써 재정난을 겪고 있다.

최근 저장성과 상하이 등 일부 지방정부는 공무원 급여를 20∼30% 삭감했으며 헤이룽장성 허강시는 작년 말 재정 부족으로 신규 공무원 채용 계획을 취소했다.

pjk@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