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김주형… 프레지던츠컵 2R 포볼 매치서 승점 노린다

임성재·김주형… 프레지던츠컵 2R 포볼 매치서 승점 노린다

머니S 2022-09-23 19:01:00

3줄요약
임성재와 김주형이 프레지던츠컵 둘째 날 경기에 출전해 승점을 노린다.

23일(한국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첫날 경기 후 둘째 날 포볼(2인 1조가 출전해 각자의 공으로 플레이한 뒤 좋은 성적을 적어내는 방식) 조 편성이 발표됐다.

임성재는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 조를 이뤄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와 샘 번스 조를 상대한다. 김주형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패트릭 캔틀레이-잰더 쇼플리 조를 상대한다.

김시우와 이경훈은 둘째 날 휴식을 취한다. 김시우는 첫날 경기 인터내셔널팀 중 유일하게 승리했다. 이경훈은 첫날 김주형과 조를 이뤄 출전했지만 콜린 모리카와-캐머런 영 조에 두 홀 차로 패했다.

임성재 조와 맞붙는 셰플러 조는 첫날 김시우-캐머런 데이비스(호주)에 2홀 차로 역전패했다. 이는 첫날 5경기 중 유일한 패배였다. 세계 랭킹 1위의 체면을 구긴 셰플러는 첫날과 같은 번스와 조를 이뤄 설욕을 노린다. 김주형의 파트너 마쓰야마는 세계 랭킹 17위로 인터내셔널팀에서 가장 높다. 그는 첫날 6홀 차 대패를 안긴 캔틀레이-쇼플리를 다시 만난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