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주권 “폭스바겐, 빠른 출고 빌미로 고금리 대출 유도”

소비자주권 “폭스바겐, 빠른 출고 빌미로 고금리 대출 유도”

소비자경제신문 2022-09-23 18:57:14

폭스바겐 ID.4 [사진=폭스바겐 그룹 코리아]
폭스바겐 ID.4 [사진=폭스바겐 그룹 코리아]

폭스바겐그룹 코리아가 빠른 출고를 빌미로 자사의 고금리 파이낸셜(금융)을 유도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이하 소비자주권)는 23일 이같은 의혹을 제기하고 카플레이션(Car+Inflation) 상황이 계속되면서 자동차 출고지연을 악용해 일명 ‘이자 장사’를 한다고 비판했다.

소비자주권은 “폭스바겐그룹 코리아의 악질장사 수법이 타 완성차 업체에도 영향을 미칠까 우려스럽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카플레이션을 악용해 차량구매 고객에게 피해를 주는 판매방식을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제가 된 차량은 이달 출시된 폭스바겐의 ‘ID.4’ 전기차다. 소비자주권은 “폭스바겐 코리아가 사전예약 순서대로 대기 순번을 지급해놓고,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 이용자에게 차량 인수 우선권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비자가 폭스바겐 파이낸셜로 출고하면 60개월 기준 금리가 약 7.7%에 달한다”면서 “카드 할부 금리가 연 4%대인 점을 고려하면 3000만원을 할부로 했을 때, 파이낸셜 상품을 이용하면 수백만원의 이자를 더 내야 한다”고 말했다.

ID.4의 가격은 5490만원으로, 현재 5500만원 이하 전기차에게 지급되는 보조금을 받을 수 있어 기준 충족시 최대 700만원 정도의 할인을 받아 4000만원대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그러나 지자체별로 보조금 물량이 한정되어 있어, 출고가 지연될 시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우려되고 있다. 

소비자주권은 “이런 상황에서 등장한 폭스바겐그룹 코리아의 고금리 파이낸셜 판매방식은 차를 빨리 출고 받으려는 소비자의 심리를 악용한 수법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이다”면서 “해당 의혹에 대해 폭스바겐 코리아는 자사 금융상품 사용을 강요하는 지침을 내린 적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딜러사들은 폭스바겐그룹 코리아의 일방적인 강요 정책이라고 맞서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폭스바겐그룹 코리아 측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면서 반박했다. 폭스바겐 코리아 관계자는 이날 소비자경제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금융프로그램의 경우 폭스바겐파이낸셜 서비스와 딜러 간의 별도 계약에 따라 제공된다”면서 “폭스바겐그룹 코리아는 고객이 금융 프로그램을 사용하도록 강요하기 위한 어떠한 지침도 제공하지 않으며 딜러에 어떠한 영향력도 행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소비자주권은 지난해 BMW코리아의 파이낸셜 서비스에 대해서도 “지난해 11월 BMW의 일부 딜러가 고객들의 출고 일정을 앞당겨 주는 것이 알려져 소비자의 불만을 산 적이 있다”면서 “기존 예약 대기 소비자를 우롱하는 행위다”고 비판했다. 

또 소비자들에게는 “수입차 업계의 파이낸셜 서비스의 할인율이 높아 소비자들이 쉽게 현혹되지만, 이자율이 높아 실제 차량 구매비용이 더 비싸진다”고 주의를 당부하고, 타 완성차 브랜드에서도 이같은 악질 판매방식이 번지는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소비자경제신문 권찬욱 기자

Copyright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