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7900억 '한남2구역' 재개발, 대우 VS 롯데 입찰 2파전 확정

사업비 7900억 '한남2구역' 재개발, 대우 VS 롯데 입찰 2파전 확정

머니S 2022-09-23 16:29:24

서울 재개발 최대어로 손꼽히는 용산구 보광동 한남2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입찰에 시공능력평가 6위(2022년 기준) 대우건설과 8위 롯데건설이 참여해 경쟁하게 됐다.

23일 한남2구역 재개발조합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한 결과 현장에는 대우건설과 롯데건설이 응찰했다. 롯데건설은 지난 19일 한남2구역 시공사 입찰 보증금으로 800억원(현금 400억원·이행보증보험증권 400억원)을 조합에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 측은 공동사업(컨소시엄) 입찰을 제한하는 것을 입찰 조건으로 내걸었다.

롯데건설은 한남2구역 조합에 당사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르엘' 설계를 제안했다. 롯데건설이 한남2구역에 제안한 단지명은 '르엘 팔라티노'다. 대우건설도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써밋'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초 진행한 한남2구역 사업 설명회에는 대우건설과 롯데건설을 포함해 시공능력평가 1위 삼성물산과 2위 현대건설, 4위 포스코건설 등 대형 건설업체 여러 곳이 참석해 뜨거운 수주 경쟁을 예고했다. 하지만 막상 3곳 건설업체는 입찰에 불참을 결정했다.

조합은 오는 11월 시공사 선정 총회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준공과 입주는 2027년 말에서 2028년 초로 예상된다. 한남2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은 한남 재개발 5개 구역 가운데 3구역에 이어 두 번째로 사업 속도가 빠르다. 일반분양 비율은 45%에 달해 사업성이 좋은 것으로 평가된다.

한남2구역은 서울 용산구 보광동 일대 11만5000㎡ 규모 부지에 지하 6층~지상 14층 아파트 30개동, 총 1537가구(임대 238가구 포함)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3.3㎡당 예정 공사비는 770만원 수준으로 총공사비 약 7900억원에 달한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