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환상 버디쇼, 프레지던츠컵 유일한 승리

김시우 환상 버디쇼, 프레지던츠컵 유일한 승리

데일리안 2022-09-23 10:32:00

3줄요약
캠 데이비스(호주)와 조를 이룬 김시우. ⓒ AP=뉴시스 캠 데이비스(호주)와 조를 이룬 김시우. ⓒ AP=뉴시스

김시우가 한국 골프 역대 최다 출전(4명)한 프레지던츠컵에서 대회 첫날 팀에 유일한 승리를 안겼다.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남자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첫날 김시우(27)가 인터내셔널 팀에 유일한 승리를 안겼다.

김시우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대회에서 1라운드 포섬(2인 1조로 팀을 이뤄 하나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 경기에 캠 데이비스(호주)와 조를 이뤄 스코티 셰플러-샘 번스 조에 두 홀 차 승리를 거뒀다. 특히 셰플러는 현재 골프 세계 랭킹 1위의 최강자라 의미가 더하다.

김시우와 데이비스는 3번 홀(파4)부터 끌려 다녔으나 8번 홀(파4)을 버디로 마감하며 전반을 기분 좋게 마쳤다. 이후 15번 홀에서 셰플러-번스의 더블 보기가 나오는 바람에 격차가 줄었고 16번홀(파5)에서 김시우의 3m짜리 버디 버트가 나오며 동점이 이뤄졌다. 김시우는 17번홀에서도 버디를 낚는 맹활약을 펼쳐 파에 그친 셰플러-번스 조를 제압했다.

한편, 김주형과 이경훈은 함께 조를 이뤄 미국의 캐머런 영-콜린 모리카에 맞섰으나 두 홀 차로 패했고 임성재 역시 코리 코너스(캐나다)와 호흡을 맞췄으나 조던 스피스-저스틴 토머스 조를 넘어서지 못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