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급보다 한국을 사랑"…미군철수 반대 故 싱글러브 장군 영면(종합)

"진급보다 한국을 사랑"…미군철수 반대 故 싱글러브 장군 영면(종합)

연합뉴스 2022-08-20 03:17:35

3줄요약

주한미군 철수계획 반대했다가 강제퇴역 당한 한국전 참전 영웅

윤대통령 "위대한 영웅 잊지않을 것"…미망인 "나라 위해 많은 일"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안장식 엄수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안장식 엄수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한국전 참전용사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의 장례식 및 안장식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의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엄수됐다. 2022.8.19 kyunghee@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그는 한국을 사랑했습니다."

1953년 '철의 삼각지대' 김화지구 전투에서 미군 대대장으로 활약했던 한국전 참전용사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의 장례식과 안장식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의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엄수됐다.

싱글러브 장군은 한국전 참전용사일 뿐만 아니라 지난 1977년 당시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 계획에 반대했다가 본국에 소환돼 강제 퇴역당한 인물이다.

고인은 지난 1943년 로스앤젤레스의 캘리포니아대학을 졸업한 뒤 곧바로 소위로 입대했고, '그린베레'로 불리는 육군 특전사의 전신인 OSS(전략사무국)와 중앙정보국(CIA)에서 근무했다.

유엔사 참모장으로 한국에 근무하던 지난 1977년 5월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5년 이내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카터 대통령의 계획은 곧 전쟁의 길로 유도하는 오판"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그는 이후 한 관계자가 "당시 주한미군 철수계획에 반대하지 않았다면, 별 몇 개를 더 달 수 있었을텐데…"라고 하자, "내 별 몇 개를 수백만 명의 목숨과 바꿨다고 생각하면 그보다 더 보람 있는 일이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말한 일화로도 유명하다.

미군 의장대 마차에 실려 운구되는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미군 의장대 마차에 실려 운구되는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한국전 참전용사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의 시신이 19일(현지시간) 알링턴 국립묘지 안장을 위해 마차에 실려 옮겨지고 있다. 2022.8.19 kyunghee@yna.co.kr

고인의 미망인인 조앤 래퍼티 여사는 기자들과 만나 "그는 한국을 사랑했다. 그는 여러분 모두를 사랑했다"며 고인의 한국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래퍼티 여사는 "그가 했던 일을 다 알지는 못하지만, 그는 나라를 위해 많은 일을 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조태열 주미한국대사가 대독한 조전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장군께서는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전쟁 영웅이자 한국전에서도 가장 치열했던 전투 중 하나인 김화지구에서 대대장으로 전투를 지휘하며 대한민국을 끝까지 지켜냈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어 "자신의 진급과 명예보다 대한민국 국민을 전쟁으로부터 지키는 것이 군인으로서 가장 큰 보람이라는 장군의 말씀이 아직도 우리 국민의 가슴 속에 깊이 남아 있다"며 "대한민국은 장군님과 같은 위대한 영웅들을 잊지 않고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한미동맹 수호 의지를 밝혔다.

고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장례식 고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장례식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한국전 참전용사 고(故) 존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의 장례식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내 교회에서 거행됐다. 2022.8.19 kyunghee@yna.co.kr

윤 대통령은 이날 장례식 및 안장식에 조화도 보내 한국전 참전영웅의 영면을 기원했다.

이종섭 국방장관도 조전을 보내 "고인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 각별히 헌신했다"며 "싱글러브 장관은 진정한 영웅이며, 미군 철수를 고민하는 어려운 순간 한미동맹이라는 자신의 신념을 지키기 위해 군인으로서 경력을 건 인물"이라며 고인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미군을 대표해 참석한 스콧 브라우어 준장은 추도사에서 "싱글러브 장군은 성공한 삶과 의미있는 삶 중에서 의미있는 삶을 산 사람"이라며 "그는 충실하고 리더십을 가진 진실한 사람이었다"라고 추모했다.

이어 브라우어 준장은 "싱글러브 장군의 업적과 중요성은 선명하며, 그의 영향력은 거대하다"며 "우리의 책임은 이를 더 진전시켜 나아가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장식에 앞서 고인의 장례식은 알링턴 묘지 내 교회에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유족을 비롯해 지인과 친지, 미국과 한국 정부 관계자, 동료 군인 등 초대받은 조문객만이 참석했다.

성조기가 덮인 고인의 운구는 마차에 실려 안장지로 이동했고, 고인은 21발의 예포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영면에 들었다.

안장식을 위해 이동하는 고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안장식을 위해 이동하는 고 싱글러브 예비역 소장

[사진 제공 워싱턴특파원단]

kyunghe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