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제 발 저린 민주당, 尹 두렵고 무서워 짱돌 던지는 것"

전여옥 "제 발 저린 민주당, 尹 두렵고 무서워 짱돌 던지는 것"

아이뉴스24 2022-08-17 16:47:19

3줄요약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17일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두렵고 무서워서 짱돌을 마구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부정부패로 기소돼도 대표직을 유지한다'는 당헌 80조를 통과시키려 했던 민주당, 도둑이 제 발 저린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이명박 정부 때 '광우병 사태'는 강력한 정권 전복 시도였다. 저들은 광우병처럼 핫한 소재를 눈이 벌게져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도저히 찾을 수가 없으니 사소한 흠잡기에 올인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이어 "지난 100일간 윤 대통령은 '취임 허니문'을 즐겼던 다른 대통령들과 달리 시련과 고통을 겪어야 했다"며 "이는 윤 대통령 개인 문제 때문이 아니라 '0.73%'에 땅을 치며 부들부들 떠는 반대세력의 저항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 메시지는 '짱돌 실컷 던져봐. 내가 꿈쩍이나 하나'였다. 든든하다. 2번 찍은 자부심 풀 충전이다. 제정신이면 전과 4범 못 찍긴 한다"며 말을 마쳤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