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흔드는 좌파진영과 편파언론?" 전여옥, 폭탄발언

"윤석열 대통령 흔드는 좌파진영과 편파언론?" 전여옥, 폭탄발언

내외일보 2022-08-09 08:20:44

3줄요약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전여옥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는 세력들을 향해 "윤 대통령을 마구 흔드는 좌파진영과 편파언론의 행태? 일종의 '예비 발작'내지 '사전발악'"이라고 비꼬았다.

9일 전 전 의원은 SNS에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했다. 그리고 '도어스태핑'을 통해 '국민의 뜻'을 잘 헤아리겠다고 했다"며 "한 기자가 '대통령님, 파이팅!'을 외쳤다. 이게 진짜 여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는 끝까지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할 것"이라며 "전과4범 이재명을 날린 것만으로 그 자격은 충분하니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전 의원은 "저는 대한민국을 증오하는 세력들을 잘 안다. 그들의 정체를 보고 겪고 이겨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정치 입문'을 밝히며 말했다. '패가망신을 각오하고 결정했다'. 그 말을 들으며 가슴이 미어졌고 한 편으로 안도했다. 어떤 고통과 고난이 있더라도 그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니까"라고 적었다.

또한 "대한민국을 엎으려는 자들이 윤석열 대통령을 아주 쉽고 우습게 보는 것, 한편으론 아주 다행"이라며 "그들은 잘 모른다. 윤석열 대통령이 어떤 정치인지를. 한 번도 겪어보지 않은 새로운 '변종'이거든요. 알지도 못하고 덤비니 그들의 결말은 아주 참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opyright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