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점 헌납보다 아픈 부상 이탈…"코에 공 맞은 김시앙, 인근 병원으로 가 진료 예정" [MK잠실]

4점 헌납보다 아픈 부상 이탈…"코에 공 맞은 김시앙, 인근 병원으로 가 진료 예정" [MK잠실]

MK스포츠 2022-08-06 18:45:26

3줄요약
"강남세브란스 병원으로 이동해 진료할 예정이다."

홍원기 감독이 이끄는 키움 히어로즈는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키움은 1회 야시엘 푸이그의 1타점 선취 적시타에 힘입어 리드를 잡는듯했으나, 1회말 상대에 빅이닝을 허용하며 1-4로 끌겨 가는 중이다.

그러나 이보다 더 큰 악재가 있다. 바로 이날 포수 마스크를 쓴 김시양이 부상으로 나갔다. 상황은 이렇다. 김시양은 홈으로 쇄도하는 이재원의 태그아웃 하기 위해 공 잡을 준비를 하다, 그만 공이 자신의 코로 왔다. 김휘집이 송구한 공이 이재원의 무릎을 맞은 뒤 김시앙의 코를 강타했다. 피할 새도 없이 빠르게 왔다.

곧바로 트레이너진이 들어와 김시앙의 상태를 확인했으나 더 이상 경기를 뛰는 것은 무리인 것처럼 보였다. 이날 경기 백업으로 준비하던 이지영이 곧바로 몸을 풀어왔다. 포수 마스크를 쓰고 한현희와 호흡을 맞췄다.

키움 관계자는 "송구에 코를 맞아 교체됐다. 강남세브란스 병원으로 이동해 진료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경기는 LG가 4-1로 앞선 가운데 2회초가 진행 중이다.

[잠실(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