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온 고민정 "대통령 모셔봤던 사람으로 윤 대통령 휴가 이해 안가"

대구 온 고민정 "대통령 모셔봤던 사람으로 윤 대통령 휴가 이해 안가"

포커스데일리 2022-08-06 18:08:34

3줄요약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대구 중구 대봉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데일리]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4일 대구를 찾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휴가를 놓고 비판을 가했다.

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고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 중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윤 대통령이 휴가를 가셨다. 제가 대통령을 모셨던 사람으로서 이해할 수 없는 광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 상태가 예전보다 조금 약화됐다고는 하나 위중증 환자가 이렇게 늘어나는 것은 위험하게 봐야 한다. 근데 지금 복지부 장관이 없다"고 지적했다.

정호영·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잇단 낙마를 언급하며 윤 정부의 인사 시스템의 난맥상을 상기시킨 발언으로 읽힌다.

고 의원은 "정호영 후보자는 너무나 문제가 많은 사람이어서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다음에 등장한 김승희 후보 역시 마찬가지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아무도 후보자로 지명되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과연 마음 편하게 휴가를 갈 수 있을까"라고 했다.

민주당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는 "친명(親이재명)이냐, 반명(反이재명)이냐를 언론에서 자꾸 요구를 한다"며 "거기에 민주당이 흔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재명도 살려야 되고, 이낙연도 살려야 되고, 문재인도 살려야 된다. 우리가 싸워야 할 것은 윤석열 정부"라고 덧붙였다.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의원(인천 계양구을)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너무 이재명 의원을 공격하는 것에 대해 마음이 불편하다. 같은 우리 식구인데, 식구한테서 그런 얘기를 듣는 것 만큼 슬픈 일이 없지 않느냐"고 했다.

 

Copyright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4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