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집 해제 하루 만에 '150km' 쾅!…한화 박상원, 다음주 콜업 예정

소집 해제 하루 만에 '150km' 쾅!…한화 박상원, 다음주 콜업 예정

엑스포츠뉴스 2022-08-06 18:01:22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수원, 윤승재 기자) “불펜이 한층 더 견고해질 것 같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우완 투수 박상원의 복귀를 기대했다. 

박상원은 지난 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 퓨처스리그 고양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팀의 네 번째 마지막 투수로 등판, 1⅓이닝 동안 12개의 공을 던져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세이브를 기록했다. 

제대 이후 첫 실전 등판. 지난 2020년 11월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한 박상원은 지난 4일 소집해제 돼 이튿날 바로 실전 마운드에 올라 공을 뿌렸다. 이날 최고 구속은 150km/h까지 나왔다고 알려졌다. 

수베로 감독의 기대도 크다. 이튿날(6일) 만난 수베로 감독은 박상원의 활약에 대해 “2군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최고 구속은 물론, 초구는 100% 스트라이크를 던졌다고 하는데 인상적이었다”라며 미소지었다. 

군 입대 전 박상원은 2018시즌부터 꾸준히 60경기에 출전한 박상원은 팀의 필승조로 활약하며 2019시즌과 2020시즌 연속으로 두 자릿수 홀드를 기록한 바 있다. 입대 전 네 시즌 동안 210경기에 나와 6승6패 32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3.62를 기록했다. 

수베로 감독 역시 이를 잘 알고 있다. 수베로 감독은 “군 입대 전 잘 던지고 필승조까지 맡았던 것도 안다. 합류가 기대되고, 불펜이 한층 더 견고해질 것 같다”라며 그의 합류를 기대했다. 수베로 감독은 박상원의 합류 시점에 대해 “이르면 다음주에 올릴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