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덜 빠진 닭 먹으라고?"…유명치킨집, 대응 논란

"피 덜 빠진 닭 먹으라고?"…유명치킨집, 대응 논란

아이뉴스24 2022-08-06 17:03:22

3줄요약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유명 치킨집에서 피가 덜 빠진 닭이 판매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소비자가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면 대수롭지 않다는 소극적 대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6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회사원 A씨는 지난 3일 집 근처 치킨 체인점에서 닭 날개 튀김을 주문해 어머니와 함께 먹는 중 뼈에 피 응어리가 고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유명 치킨집에서 피 응어리가 고여있는 치킨을 판매해 논란이 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치킨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A씨가 이에 치킨을 제조한 점포에 전화하니 "모르겠다"는 대답을 들었고, 본사에 항의하니 "인체에 무해하고 생명에 지장 없으니 먹어도 된다"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에 A씨는 피 응어리가 고여 있는 치킨 사진을 찍어 본사에 보냈고, 그때 서야 본사는 "미안하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치킨 업체는 닭을 제공하는 협력업체 현장 조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피가 덜 빠진 닭들을 모두 폐기토록 했다고 밝혔다. 폭염이나 혹한기에 닭들이 옮겨질 때 스트레스를 받아 날개가 안 펴지거나 근육이 경직돼 가공 과정에서 피가 잘 빠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닭 가공업체가 이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지만, 전문 인력이 적은 탓에 인건비 부담이 커져 잘 처리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결과적으로 피가 덜 빠진 닭은 소비자들이 먹는 과정에서 발견하게 되며 불쾌감을 느껴 항의하면 환불이나 교환을 해주고 있다는 게 업체 입장이다.

업체 관계자는 "협력사에서 가공 닭을 X레이에 통과해 검사하고 있지만 완벽하지 않다"면서 "품질관리에 더 신경 써줄 것을 협력사에 요청하고 있지만, 다른 브랜드에서도 우리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