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세' 엄현경, 짝사랑 돌발 고백 "미래의 내 남편이었으면" (전참시)

'37세' 엄현경, 짝사랑 돌발 고백 "미래의 내 남편이었으면" (전참시)

엑스포츠뉴스 2022-08-06 14:39:10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엄현경이 짝사랑남에게 깜짝 고백을 한다.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엄현경은 자칭 고라니 엔터 소속 친구 최윤영, 한보름, 이주우와 역대급 하이텐션을 선보인다. 

이날 라디오 생방송 스케줄을 마친 엄현경은 만화방에서 낮잠을 즐긴 뒤 약속 장소로 향한다. 전현무는 “100% 한보름 있고, 최윤영도 있을 것”이라며 엄현경의 친구들을 예측하는데 성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낮술 파티를 시작한 이들은 와인부터 맥주까지 서로 다른 주종을 주문, 각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그런가 하면 최윤영의 예상치 못한 말 실수를 시작으로 아슬아슬한 19금 토크가 이어지며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뿐만 아니라 엄현경은 자신의 결혼관부터 일취월장(?)하는 댄스 실력까지 공개한다.

엄현경은 현재 짝사랑 중임을 밝히는가 하면 “제가 좋아하는 그 분이 미래의 제 남편이었으면 좋겠다”며 돌발 고백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그의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는 사람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엄현경의 돌발 고백은 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