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김소영, 적성 제대로 찾았네…"사업 힘들지만 좋아"

'오상진♥' 김소영, 적성 제대로 찾았네…"사업 힘들지만 좋아"

엑스포츠뉴스 2022-08-06 09:34:42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김소영 전 아나운서가 사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소영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주 는 한 수요일 된 것 같은데 금요일이라니. 순식간에 일주일이 지나가 버렸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김소영, 오상진 부부의 딸 셜록(태명)의 모습이 담겨 있다. 셜록은 텔레비전을 보거나 간식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 눈길을 끈다.



김소영은 "사업이 힘들지만 정말 좋다. 어릴 적 하던 시뮬레이션 게임 같다. 하나의 퀘스트를 깨면 또 다른 문제가 나타난다. 끝이 없는 듯 보이지만 달성할 때마다 나름의 보람이 있고, 어쨌든 막 깨다보면 어느새 훌쩍 자라있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무엇보다 주어진 시간과 자원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문제 해결 과정에서 동료들을 잘 만나야하고, 나의 레벨 뿐 아니라 동료들까지 성장시켜야 후반부 퀘스트를 깰 수 있다. 물론 좋은 날 만큼 힘든 날이 비등하게 있고, 게임은 져도 되지만 사업은 인생을 걸고 하는 거라 가끔 무섭기도 하지만, 어쨌든 만족한다"며 자신의 삶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오늘부터 이틀 간 퀘스트는 무한체력 4세. 가장 체력 소진이 많은 퀘스트"라며 육아 고충을 덧붙였다.

한편 김소영은 지난 2012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후 2017년 4월 오상진과 결혼, 그해 8월 퇴사했다.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