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공포·탐욕 지수' 31, 투심 불안 여전..."하락장에 더욱 암호화폐 투자해야"

비트코인 '공포·탐욕 지수' 31, 투심 불안 여전..."하락장에 더욱 암호화폐 투자해야"

코인리더스 2022-08-06 09:07:00

▲ 출처: 알터너티브  © 코인리더스


비트코인(Bitcoin, BTC)이 간밤 나스닥 지수 하락에도 23,000달러선에서 거래되며 상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가운데, 투자심리는 여전히 불안한 모습이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데이터 제공 업체 알터너티브(Alternative)의 자체 추산 '크립토 공포·탐욕 지수'에 따르면 해당 지수는 전날과 동일한 31을 기록, '공포 단계'가 지속됐다.

 

해당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시장의 극단적 공포를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한국시간 6일 오전 9시 4분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시가총액 1위 암호화폐 비트코인 시세는 23,295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는 24시간 전 대비 3.03% 상승한 수치다. 현재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4,443억 달러이고, 도미넌스(시총 비중)은 40.4% 수준이다.

 

한편 캐나다 억만장자 유명 기업가 케빈 오리어리(Kevin O'Leary)가 최근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포트폴리오가 두자릿수 하락을 겪었지만, 이를 기회로 삼았다"면서 "우리의 암호화페의 포트폴리오 비중은 20%에서 시작해 23%까지 늘고, 다시 16%로 떨어졌다. 우리는 극도의 변동성을 활용해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솔라나(SOL), 폴리곤(MATIC), 헤데라(HBAR) 등에 대한 투자를 두배로 늘렸다. 장기간 투자할 계획이라면 지금 포지션을 추가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암호화폐 자산군은 인플레이션과 상관관계가 없다. 진짜 문제는 기관 투자자가 어디에 있는지 알아내는 것이며, 현재 그들(기관 투자자)은 비트코인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코인리더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