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3개월 만에 완전체’ 위너 “앨범 판매량·1위 욕심 있다”(종합)[MK★현장]

‘2년 3개월 만에 완전체’ 위너 “앨범 판매량·1위 욕심 있다”(종합)[MK★현장]

MK스포츠 2022-07-05 12:09:58

3줄요약
위너(WINNER)가 오랜만에 완전체로 돌아왔다.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에서 위너(강승윤, 김진우, 송민호, 이승훈)의 미니 4집 ‘HOLIDA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번 앨범은 정규 3집 ‘Remember’ 발매 이후 817일간의 공백을 깨고 발매되는 새 앨범으로, 타이틀곡 ‘I LOVE U’를 포함해 다양한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컴백 소감에 대해 강승윤은 “행복하고 기쁘고, 민호랑 저랑 솔로 활동을 해왔는데. 솔로가 아닌 완전체 느낌이 달라서 앨범을 준비하면서 행복했다. 앞으로 이어질 활동도 행복하게 이어나갈 생각이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미니 4집 ‘HOLIDAY’는 특별한 시즌이 아니어도 좋아하는 사람(팬)과 함께라면 어떤 날이든 그 순간이 ‘HOLIDAY’라는 의미를 담은 앨범이다.

앨범에 대해 강승윤은 “앨범 이름처럼 편안하게 힐링할 수 있는 노래를 담은 앨범이다. 이 앨범과 함께 하는 순간에 ‘홀리데이’가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라며 “밝은 느낌을 지향하고 있다. 휴가철이기도 하고,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 담았으니까 편안하게 들어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예전에는 트렌드하거나 멋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번에는 더 공감하는 것에 포인트를 맞춰서 작업을 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I LOVE U’는 사랑에 빠진 설레는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한 곡으로, 위너 특유의 밝고 에너제틱한 감성이 담겼다. 특히 멤버 강승윤, 송민호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 외에도 레트로한 유로댄스 사운드가 신나는 ‘10분’, 뭄바톤 스타일의 ‘HOLIDAY’, 따뜻한 감성이 돋보이는 ‘집으로’, 808 드럼에 어쿠스틱 기타 스트로크 궁합이 잘 어우러진 ‘FAMILY’, 재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인 ‘새끼손가락’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번 앨범에 수록된 팬송 ‘집으로’에 대해 강승윤은 “팬송 ‘집으로’를 만들 당시 형들이 군 복무를 할 당시였다. 형들이 돌아왔을 때 집으로 돌아왔다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 완전체로 돌아왔다는 메시지를 전하고도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강승윤은 멤버들에게 팬송이라는 걸 알리지 않은 채 가사 작업을 맡겼다고.

이승훈은 “개인적으로 제 이야기도 썼지만 지인 중에 매니저에 대한 생각을 하면서 썼다. 매니저랑 이런 이야기를 했다. ‘부모님 댁에 못 내려간지 3~4년이 됐다. 바빠서’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마음이 안타까우면서도 공감된다고 느꼈다. 저도 상경해서 바빠서 부모님과의 연락이 소홀해져서 그런 부분을 가사에 녹였다”라고 이야기했다.

덧붙여 송민호는 “저도 마찬가지로 빠릿한 시대에 현대인들의 외로움이나 저의 외로움도 묻어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라고 전했다.

강승윤은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는 메시지가 다 다른 내용을 담았다. 저는 팬들을 향한 마음이 들어있다면 민호와 승훈은 집에 대한 생각이 들어있다. 다양한 ‘집으로’를 향한 메지시를 들어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향후 활동에 대해 강승윤은 “컴백 전에 콘서트를 했었다. 행복한 시간이었다. 가능하다면 팬들과 무대에서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지고 싶다. 회사와 논의를 해봐야겠지만, 야외에서 팬분들과 만나는 자리를 만들면 좋겠다는 소망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승훈은 원하는 성과에 대해 “당연히 1등하고 싶다. 팀 이름이 위너인데 당연히 욕심이 있다. 앨범 판매량을 기존 성적보다 나은 성적을 내기 위해 준비를 정말 많이 했다. 소집해제 하면서 매달 회의를 하면서 공을 들였다. 당연히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또 멤버들의 케미가 어느 때보다 활발하고 즐거운 텐션이다. 그게 성적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싶다. 자신이 있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강승윤은 “팬들에게 만족스러운 활동을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합정동(서울)=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