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어깨 통증 ‘오십견’, 자연 회복 기다렸다간?

극심한 어깨 통증 ‘오십견’, 자연 회복 기다렸다간?

헬스위크 2022-07-05 10:02:34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주로 50대에 발생하는 어깨질환으로 알려진 오십견의 정식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발생해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어깨 주위 통증과 전 방향의 운동 범위 제한을 일으키는 것이 특징이다.

오십견은 전 인구의 2%에서 발병하며, 50세 전후에 관절의 유착이 발생하기 때문에 붙여진 명칭이다. 그러나 반드시 50대에만 발병하는 것이 아니며, 이르면 30~40 혹은 50대가 지나서 발병하는 경우도 잦다.

오십견은 자연치유가 어려운 질환으로 통증이 나타나는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치료를 방치하면 어깨통증과 어깨 움직임 제한 등으로 생활의 불편함을 초래하며, 장기간 치료를 방치하면 통증이 지속되고 후유증이 남게 된다. 또 수술이 필요하거나 수술을 하더라도 완전한 회복이 어렵게 될 수 있어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오십견 발생의 원인은 특발성 오십견과 2차적 오십견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뉠 수 있다. 특발성 오십견은 특별한 이유없이 어깨 관절 주위에 퇴행성 변화가 동반되며 나타나며, 2차성 오십견은 당뇨병, 갑상선 질환, 외상 등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다.

오십견이 발생하면 어깨 관절의 통증과 이로 인한 관절운동의 제한이 나타난다. 일상생활에서 어깨를 들어 올리기 힘들거나 극심한 통증으로 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하게 된다.

오십견은 증상에 따라 3단계로 나뉘는데, 1단계는 통증기, 2단계는 동결기, 3단계는 회복기이다. 통증기에는 가장 극심한 통증이 유발되는 단계로 관절운동 제한은 특징적으로 나타나지는 않는다. 다만 가만히 있을 때도 어깨 관절 통증이 유발되거나 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 동작에 제한이 발생할 수 있다.

통증이 발생한 후 3개월 정도 경과가 되면 어깨 관절에 제한이 생기게 되며 이를 동결기라 한다. 동결기에는 가만히 있을 때 통증은 줄어들지만 어깨관절 운동에 제한이 생겨 일정 각도 이상으로 어깨를 들어 올리거나 회전시킬 때 통증이 유발된다. 1년 정도 경과하면 통증과 관절운동 제한이 사라지는 회복기가 된다. 그러나 회복기가 지나도 적절한 치료가 안되면 관절운동 제한은 지속적으로 남게 된다.

오십견 치료는 시기별로 달라지는데, 통증기에는 염증반응을 가라앉히는 것이 가장 우선시 되며, 항염증제와 같은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관절운동 제한이 특징인 동결기에는 물리치료, 약물치료, 운동치료가 도움된다. 다만 보존적인 치료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관절운동 제한이 남으면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오십견의 치료 목표는 통증 감소와 운동 범위 회복으로 정리할 수 있다. 통증이 있는 경우 주사치료 등으로 염증을 가라앉혀 통증을 줄이고, 스트레칭이나 물리치료 등으로 운동 범위를 회복시켜야 한다. 단 스트레칭과 운동은 무리하지 않고 심한 통증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Copyright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