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700달러 같은 소리 하고 자빠져"…해킹범과 대화 내용 공개

이영지 "700달러 같은 소리 하고 자빠져"…해킹범과 대화 내용 공개

엑스포츠뉴스 2022-07-05 07:10:03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래퍼 이영지가 틱톡 계정 해킹 피해를 알렸다.

이영지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틱톡 계정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리며 사진을 공유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해킹을 당해 아이디와 사진이 변경된 이영지의 계정 캡처 화면이 담겼다. 그는 "비밀번호 바꾸려고 로그인 했는데 인증 코드 메일을 본인 메일로 쏠랑 바꿔 놓음. 이거 어쩌냐"라며 당황한 마음을 드러냈다. 

해킹범과의 메신저 대화창도 공개했다. 이영지는 "내가 뭘 잘못 했냐", "달라", "착하게 살자 우리" 등의 말을 건넸지만 해킹범은 700달러를 요구했다. 그러자 이영지는 "700달러 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라고 분노를 표했다.

한편, 이영지는 현재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에 출연 중이다.

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