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올해 상반기 영화·드라마 촬영수요 급증

서울 지하철, 올해 상반기 영화·드라마 촬영수요 급증

코리아이글뉴스 2022-06-24 13:34:22

3줄요약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상반기 영화·드라마 등 촬영지원이 6월까지 90건을 기록하면서 회복세를 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촬영 배경으로 자주 활용되는 2호선 신설동역 내에 위치한 '유령 승강장'의 모습. 2022.06.24. (사진 =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상반기 영화·드라마 등 촬영지원이 6월까지 90건을 기록하면서 회복세를 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촬영 배경으로 자주 활용되는 2호선 신설동역 내에 위치한 '유령 승강장'의 모습. 2022.06.24. (사진 =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상반기 영화·드라마 등 촬영지원이 6월까지 90건을 기록하면서 회복세를 보인다고 24일 밝혔다.

공사는 코로나19 방역의 일환으로 2020년 2월부터 촬영 협조를 불가피하게 잠정 중단했다가 잠재수요를 고려해 2021년 6월부터는 영업 종료 후에 촬영을 할 수 있도록 제한적인 완화를 시작했다. 작년 10월부터 운행 시간대 촬영 제한 조치를 전면 해제했으나, 마스크와 발열 체크 등 방역 조치를 완비해야 한다.

지하철 촬영건수는 2022년 6월까지 90건의 촬영이 진행되면서 회복세다. 이는 작년 한 해 전체 촬영 건수를 넘어서는 수준이며, 향후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하철은 영화나 드라마 촬영 배경으로 자주 등장했었다. 2019년에는 336건으로 거의 하루에 한 번꼴로 촬영이 진행됐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2020년에는 66건, 2021년에는 86건에 그쳤다.

공사가 운영하는 관내 시설물 중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촬영이 이뤄진 장소는 6호선 녹사평역(7건)이다. 지하예술정원과 햇빛이 들어오는 이색적이고 아름다운 구조로 인해 다양한 기업광고의 장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이어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4건), 2호선 성수역(3건)도 촬영 명소로 이름을 올렸다. 월드컵경기장역은 큰 규모의 대합실과 승강장을 갖추고 있어 극 중 주인공들이 지하철 출퇴근 장면을 촬영하는 장소로 활용되었다.   

서울 지하철 뮤직비디오·드라마 촬영지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은 2호선 신설동역에 위치한 '유령 승강장'이다. 옛 지하철 역명판과 노란색 안전선이 그대로 남아 있어, 세월의 흔적이 드러나는 독특한 분위기로 인해 촬영 신청이 많이 접수된다.

지하철 역사 내 숨겨진 특별한 공간은 5호선 영등포시장역, 2·6호선 신당역에도 존재한다. 타 노선과의 환승을 위해 미리 구조물을 건설했지만 이후 계획이 변경되면서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곳들이다. 콘크리트와 벽돌조로 이루어진 날 것의 이색적인 공간으로 드라마·영화 촬영 장소로 자주 활용된다.

지하철에서 촬영을 하고 싶다면 공사 누리집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공사는 지하철 이용객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승인되지 않은 촬영은 금지하고 있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지하철은 시민의 하루를 열고 닫는 일상 속 공간인 만큼 많은 촬영지원 신청이 접수된다"며 "세계 최고라고 평가받는 K-지하철의 모습이 K-콘텐츠를 통해 보여지면서 대한민국의 위상이 더욱 올라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