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병기 엘리스’ 김태훈 “약역 해보고 싶었다”

‘최종병기 엘리스’ 김태훈 “약역 해보고 싶었다”

스포츠경향 2022-06-24 12:32:00

3줄요약

배우 김태훈이 악역 연기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24일 오전 11시 왓챠 오리지널 시리즈 ‘최종병기 엘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서성원 감독, 배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참석했다.

김태훈은 평소 보여주지 않았던 악역 연기에 도전한다. 이에 김태훈은 “이런 역할을 해보고 싶기도 했고 감독님 처음 만나고 너무 좋았다.

제가 하고 싶은대로 마음껏 할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 현장에서 생각도 비슷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또 김태훈은 “빌런 연기를 집중하기 보다는 이 친구가 왜 이렇게 됐을까에 초점을 뒀다”며 다른 역할과 별로 다를 게 없다고 말했다.

합께 호흡을 맞춘 박세완은 김태훈에 대해 “반전 매력의 소유자이시다. 현장에서는 부드럽게 이끌어주지만, 악역에 몰입하는 순간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연기를 많이 배웠다”라고 말했다..

또 서 감독은 “제가 아는 모습의 김태훈은 바른 모습의 슈트가 잘 어울리는 사람이다. 사석에서 처음 봤을 때 이 사람이 악역을 맡으면 어떻게 될지 궁금했다”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최종병기 엘리스’는 왓챠가 오리지널로 선보이는 콘텐츠로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박세완)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송건희)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다.

한편 ‘최종병기 앨리스’는 24일 1, 2, 3화 공개된 후 매주 금요일에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김하영 온라인기자 hayoung0719@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