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두 번 한국新 '세계 6위' 계영대표팀 "이 멤버와 더 빨리"

하루 두 번 한국新 '세계 6위' 계영대표팀 "이 멤버와 더 빨리"

연합뉴스 2022-06-24 10:25:56

3줄요약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세계선수권 6위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세계선수권 6위

(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 수영대표팀이 24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6초93의 한국 신기록으로 8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기념 촬영하는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선수들. 왼쪽부터 황선우, 김우민, 이유연, 이호준. 2022.6.24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하루에 두 차례나 한국 기록을 갈아치우고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단체전 결승 6위'라는 새 역사를 쓴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서로에게 공을 돌리며 더 나은 기록을 내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우리나라 대표팀은 24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황선우(19)-김우민(21·이상 강원도청)-이유연(22·한국체대)-이호준(21·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6초93의 한국 신기록으로 8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대표팀은 앞서 예선에서도 결승과 같은 영자 순으로 7분08초49의 한국 신기록으로 전체 14개국 가운데 4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올랐다.

지난해 5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같은 멤버가 작성한 종전 기록 7분11초45를 1년여 만에 2초96이나 단축했다.

그러고는 결승에서 다시 한국 기록을 1초56 더 줄였다.

계영 8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결승 6위'는 한국 수영이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단체전 종목에서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단체전에서 결승에 오른 것조차 이번이 처음인 쾌거였다.

그런데도 이날 미국(7분00초24), 호주(7분03초50) 이어 동메달을 딴 영국(7분04초00)에 불과 2초93 뒤질 정도로 우리나라 선수들은 역영을 펼쳤다. 미국과 호주의 격차(3초26)보다 오히려 적었다.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기록 확인하던 한국 남자 대표팀.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기록 확인하던 한국 남자 대표팀.

[AFP=연합뉴스]

경기 후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예선에서 한국기록을 수립한 것도 기분 좋았는데, 결승에서도 또 단축해 기록적인 면에서 매우 만족스럽다"라며 "이번 경험을 기반으로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까지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라고 말했다.

황선우는 "정말 뜻깊은 대회였다"면서 "이 멤버들과 호흡을 맞춰 더 나은 기록을 만들고 싶다"라고도 했다.

예선에 이어 결승에서도 본인의 구간기록을 단축하며 새 역사를 쓰는 데 큰 힘을 보탠 김우민은 "이토록 큰 무대에서 이 멤버로 결승을 뛸 수 있어서 영광"이라면서 "턴, 터치 등 세세한 것을 신경 쓰면서 훈련을 열심히 해 기록이 많이 줄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맏형 이유연은 "호주에서 부다페스트까지 넷이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고 너무 좋았다"라면서 "내년으로 미뤄진 아시안게임도 넷이 같이 뛰어 이번 대회 결승에서보다 더 좋은 기록으로 다음 목표를 이루고 싶다"라고 밝혔다.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세계선수권 6위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세계선수권 6위

(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 수영대표팀이 24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6초93의 한국 신기록으로 8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아시안게임 대비 특별전략 육성선수단 단체 사진. 왼쪽부터 전동현 코치, 이호준, 이유연, 김우민, 황선우, 박지훈 트레이너. 2022.6.24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부담이 컸을 마지막 구간을 맡은 이호준은 "네 명 모두 각자의 몫을 해낸 덕"이라며 "세계선수권은 이제 마무리돼 가지만 돌아가서도 쉬지 않고 얼른 다시 훈련에 매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호준은 "우리 넷은 동생부터 형까지 나이 차가 크지 않고 3년 가까이 선수촌 생활과 훈련을 함께 해와 서로 잘 통한다"면서 "경쟁하면서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가며 즐겁게 하려는 게 있어 정말 잘 맞는다"고 '팀의 조화'를 자랑하기도 했다.

당장 이들이 바라보는 '다음 목표'는 한국 수영 사상 최초의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이다.

1년 연기됐으나 애초 올해 9월 개최될 예정이던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대한수영연맹은 자체적으로 네 선수를 '아시안게임 대비 특별전략 육성 선수단'으로 발탁해 호주로 파견, 6주간 호주 경영 국가대표 지도자 출신 이언 포프의 지도를 받으며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전지훈련 성과는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바로 나타났다.

세계 강호들과 당당히 기량을 겨루며 아시안게임 금메달 꿈은 더욱 부풀었다.

이날 결승에 진출한 아시아 두 나라 중 하나인 중국(7분10초93)은 우리나라에 4초 뒤진 기록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일본은 남자 계영 800m에 출전하지 않았다.

hosu1@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