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중공업, 7700TEU급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2척 수주

HJ중공업, 7700TEU급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2척 수주

이뉴스투데이 2022-06-24 10:03:41

3줄요약
HJ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사진=HJ중공업]
HJ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사진=HJ중공업]

[이뉴스투데이 박현 기자] HJ중공업은 유럽 선주사와 총 2억4000만달러 규모의 7700TEU급 LNG 이중연료 추진 컨테이너선 2척(옵션 2척 별도)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HJ중공업은 지난해 5500TEU급 4척을 수주한 이후, 올해 3월 2척에 이어 이번에 7700TEU급 2척을 추가 수주하면서 총 8척의 컨테이너선 일감을 확보했다.

이번 계약에는 옵션 2척이 포함돼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실제로 옵션 계약이 발효될 경우 HJ중공업의 컨테이너선 수주 잔고는 10척으로 늘어나며, 올 수주액만 약 8000억원으로 증가해 올해 목표치의 절반을 넘어서게 된다.

HJ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72m, 운항속도 22노트로 최첨단 사양과 친환경 설계를 반영한 LNG 이중연료 추진 컨테이너선이다. 이미 지난 4월 영국선급으로부터 이번 선형에 대한 적합성 승인을 획득해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해당 선박은 프랑스 GTT社의 ‘마크(Mark) III 멤브레인’ 연료 탱크를 적용, 6100㎥에 달하는 저장용량을 확보하면서도 컨테이너 적재량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황산화물(SOx) 규제를 포함, 지난 4월 1일부터 강화된 선박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인 에너지효율설계지수(EEDI) Phase III 기준과 IGF 코드(가스 또는 저인화점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의 안전에 대한 국제기준) 등 각종 환경규제도 모두 충족한다.

HJ중공업은 앞서 수주한 55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향후 메탄올 연료 사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으며, 이번 선박 역시 LNG로 운항 가능한 최신 기술을 적용하는 등 친환경 컨테이너선 분야에서도 기술력을 축적하고 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4월 영국선급으로부터 인증받은 7700TEU급 LNG 이중연료 추진 컨테이너선의 첫 계약”이라며 “향후에도 탄소중립 시대에 발맞춰 선주사의 요구에 적극 부응할 수 있도록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개발과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HJ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을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24년 말부터 순차적으로 인도할 계획이다.

 

Copyright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