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연도대상 시상식’ 대상...보험왕 김영규 지점장

메리츠화재 ‘연도대상 시상식’ 대상...보험왕 김영규 지점장

데일리한국 2022-06-24 10:03:12

3줄요약
메리츠화재 연도대상’ 보험왕에 김영규 지점장/제공=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 연도대상’ 보험왕에 김영규 지점장/제공=메리츠화재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 메리츠화재가 24일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호텔에서 ‘CY2021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상식은 지난 한해 영업가족들의 노력과 땀의 결실을 마무리하고 즐거움을 나누는 화합의 장으로 마련됐으며, 대표이사 김용범 부회장을 비롯해 약 500여명의 임직원과 영업가족이 참석했다.

영예의 ‘영업대상’은 구리본부 김영규 지점장이 수상했다.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대상을 수상하는 동시에 메리츠화재에서 남성으로는 최초로 대상 타이틀을 2회 이상 거머쥐었다.

김 지점장은 감리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으나 여러 우여곡절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중 가까운 목사님의 권유로 메리츠화재에 입사했다.

떡잎부터 남달랐던 그는 반드시 보험왕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보험왕 김영규’라고 적힌 명함을 미리 만들어 활동하고, 통화를 할 때도 무조건 “보험왕 김영규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또 회사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야만 남에게 보험상품을 권유할 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손수 제작한 메리츠화재 로고 조끼를 입고 구리 전역을 누볐다. 그 결과 2008년 입사 때부터 올해까지 14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연도대상에서 수상하는 시상식 터줏대감이 되었다.

김 지점장의 성공비결은 너무도 평범하고 당연한 것이라 더 빛난다. 보험의 진정한 가치는 꼭 필요한 상품을 가입해서 유지하고 사고 시 제대로 보상받는 것이라는 신념을 토대로 정확한 계약 분석을 통해 최대한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는 보장설계를 하고자 노력했다. 이러한 영업철학은 높은 고객만족으로 이어졌으며, 그 결과 95.8%라는 높은 보험계약유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또 새로운 고객을 유치하는 일만큼 기존 고객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한다. 입사 때부터 변하지 않은 김지점장의 습관 중 하나는 고객별 보험정보 파일을 만드는 것이다. 언제 어떤 고객의 전화가 와도 정확하게 응대할 수 있도록 14년 동안 꼼꼼히 정리한 고객 파일만 무려 3천여건에 이른다.

김 지점장은 “메리츠화재가 100주년이 된 올해 영광스러운 대상을 받게 되어 더욱 뜻 깊다. 제 마지막 버킷리스트가 메리츠화재 명예 임원이 되는 것인데 꼭 이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데일리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