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식중독 주의보... 냉면 먹고 60대 3일 만에 사망

여름철 식중독 주의보... 냉면 먹고 60대 3일 만에 사망

아주경제 2022-06-24 10:02:53

3줄요약
경남 김해 냉면 전문 식당에서 식사 후  30여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리고 60대 한 명은 3일 후 사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남 김해시에 있는 냉면 전문 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손님 30여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리고 60대 남성 한 명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김해시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냉면집을 이용한 1000여 명의 손님 중 34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식중독에 걸린 이들 중 냉면을 배달 시켜 먹은 60대 남성 A씨가 식중독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다 입원 3일 만에 숨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A씨 사망 원인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혈관까지 침투해 온몸에 염증을 만들었고 패혈성 쇼크로 알려졌다.
 
해당 식당은 지난 18일 위생 점검 요청 신고가 지자체에 접수됐으나, 김해시 담당자는 내부 청결 상태만 살피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이 파악한 날짜별로는 5월 15일 손님 375명 중 환자 18명, 16일 손님 219명 중 환자 13명, 18일 손님 209명 중 환자 3명이 발생했다.
 
17일에는 신고 접수된 설사 환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날 같은 식당을 이용한 손님 중 설사 증세를 호소하는 10여명이 입원했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식약처가 이 식당의 음식물을 검사했다. 검사 결과 달걀 지단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보건 당국과 경찰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한편 현재 해당 식당은 조리식품 식중독균 검출 기준 위반으로 영업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또 달걀을 상온에 보관하다가 적발돼 식품 등의 취급 기준 위반으로 과태료 30만원이 부과되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식당 주인을 입건해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Copyright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