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공공기관 개혁 시동..."과도한 복지 축소·호화청사 매각해야"

권성동, 공공기관 개혁 시동..."과도한 복지 축소·호화청사 매각해야"

뉴스핌 2022-06-24 09:54:33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위기 극복과 경제 활력을 위해 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다"며 공공부문 개혁에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권 원내대표는 24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지난 문재인 정권이 우리 경제를 공공 중심 세금 주도로 이끌다 보니 민간 활력이 크게 저하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유족인 이래진 씨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와 간담회를 하기 위해 만나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자리를 안내받고 있다. 2022.06.24 kilroy023@newspim.com

권 원내대표는 "공공기관은 비대화됐고 무분별 낙하산 인사는 공공기관 부실화를 야기했다"며 "재정 적자 속에서도 성과금 잔치를 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만성화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부문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지금 정부는 비대화된 인력과 조직을 슬림화해야 한다"며 "비상상황에 맞지 않는 과도한 복지 혜택을 축소하고 호화청사 매각을 검토하는 등 강도 높은 공공기관 개혁을 준비 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는 "공공부문 개혁 필요성에는 대다수 국민 공감하지만 저항도 만만치 않다. 지난 지선에서 악의적인 민영화 괴담이 유포되고 공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이를 정략적으로 악용했던 걸 기억해야 한다"며 "정부는 국회와의 소통 노력은 물론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가위기 극복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으니 민주당도 무책임한 괴담 유포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공부문 개혁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권 원내대표는 "내일은 6·25 전쟁 발발 72주년이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진정으로 기억하고 예우할 때 안보가 완성된다"며 "국민의힘은 참전용사들이 보다 명예로운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참전용사수당을 2배 인상하고 고령 배우자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외에도 보훈 체계 개선에도 적극 앞장서겠다"며 "72년 전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이 위기에 빠졌을 때 자유를 위해 싸웠던 순국선열들께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parksj@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