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 보며 일하고 힐링”…알서포트, 부산 오피스로 워라밸•생산성 향상

“푸른 바다 보며 일하고 힐링”…알서포트, 부산 오피스로 워라밸•생산성 향상

이뉴스투데이 2022-06-24 09:50:27

3줄요약
알서포트가 부산에 거점오피스를 운영하며 워케이션을 통한 임직원 창의성 증진과 생산성 향상을 꾀하고 있다. [사진=알서포트]
알서포트가 부산에 거점오피스를 운영하며 워케이션을 통한 임직원 창의성 증진과 생산성 향상을 꾀하고 있다. [사진=알서포트]

[이뉴스투데이 박응서 기자] 알서포트가 바닷가 부근에 거점오피스를 마련해 워라밸과 생산성 향상에 나섰다. 

글로벌 비대면·원격솔루션 전문 기업 알서포트는 24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동에 마려한 거점오피스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알서포트는 지난 5월에 1차 신청을 받고 6월 첫 주부터 부산 오피스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10일에는 1차 참여 직원들과 함께 ‘알서포트 부산 오피스’ 현판식도 진행했다. 

‘부산 한 달 살기’로 운영하는 알서포트 부산 오피스는 서울에서 하던 업무를 부산에서 그대로 진행하는 방식이다.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RemoteMeeting)’과 함께  재택근무 솔루션 ‘리모트뷰(RemoteView)’ 등을 활용해 연구개발(R&D) 직군도 서울 본사 사무실에 있는 시스템에 접속해 평소처럼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송정 해수욕장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사무실과 함께 피트니스센터 등 생활 편의시설을 갖춘 개별 숙소도 제공한다. 근무시간 이후 부산 곳곳에서 자유로운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개인 휴가를 쓰지 않고도 재충전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직원들 반응도 긍정적이다. 

알서포트 인사팀 관계자는 “사무실 근무와 재택근무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근무에서 한발 더 나아가 업무와 휴식을 양립할 수 있는 ‘워케이션(work & vacation)’을 통해 직원들의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업무 집중도를 향상시킬 것”이라며 “코로나19 종식 후에는 알서포트 해외법인이 위치한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까지 워케이션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알서포트는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 강화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부터 실행해온 유연근무제도를 더욱 효율화해 집중근무시간(코어타임)을 기존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에서 오후 4시로 한 시간 더 단축한다. 업무 진행 상황에 따라 오후 4시 퇴근도 가능하다는 뜻이다. 또 상시 재택근무 운영을 제도화하며, 코로나19 종식 여부와 상관없이 ‘주2일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 밖에도 장기근속 제도 개선, 패밀리데이 강화 등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구체화하고 있으며, 7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부산 거점오피스에서 업무 중 아름다운 경치로 힐링 중인 알서포트 직원. [사진=알서포트]
부산 거점오피스에서 업무 중 아름다운 경치로 힐링 중인 알서포트 직원. [사진=알서포트]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급변하는 경제 상황 속에서 기업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며 “사무실 중심의 과거 방식에서 벗어나 위성오피스, 원격근무, 워케이션 등 다양한 업무 방식의 혁신을 통해 임직원의 창의성을 높여 생산성을 향상시킴으로써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