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기문란' 김창룡 압박?…"임기 한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한가"

尹 '국기문란' 김창룡 압박?…"임기 한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한가"

아이뉴스24 2022-06-24 09:50:08

3줄요약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6.24. [사진=윤석열]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한 것이 경찰청장 사퇴를 압박하는 것이라는 해석에, 임기가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은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기문란 언급이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자진사퇴 압박을 염두에 둔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김 청장) 임기 이제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합니까"라고 말했다.

하루 앞서 윤 대통령은 시·도 경찰청장급인 경찰 고위직 인사가 2시간여 만에 번복된 초유의 사태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러한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을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자체는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이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면서 경찰을 직격했다.

치안감 인사는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정부는 21일 저녁 치안감 28명에 대한 보직 인사를 단행했다가, 2시간여 뒤 7명이 바뀐 인사 명단을 수정 발표했다.이날은 공교롭게도 행안부 자문위가 경찰국(가칭) 신설 등을 골자로 한 경찰 통제 권고안을 발표한 날로, 인사안으로 '경찰 길들이기'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시 경찰청은 "행안부에서 최종본이라고 온 것을 통보받아 내부망에 게시한 것인데, 행안부에서 시간이 흐른 뒤 다른 안이 최종본이라며 수정을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행안부의 수정 요구로 인사가 번복됐다는 것이다.

한편, 김 청장은 전날 퇴근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에 "직에 의해서 청장이 해야할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용퇴론'을 일축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