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재연구원,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368점 보존처리한다

국립문화재연구원,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368점 보존처리한다

연합뉴스 2022-06-24 09:39:47

유해 발굴 과정에서 나온 전투화유해 발굴 과정에서 나온 전투화

[국립문화재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수습된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368점을 보존처리한다고 24일 밝혔다.

유품은 총기류, 철모, 수통, 허리띠, 숟가락, 단추 등 종류가 다양하다. 대부분은 국방부가 지난해 9월부터 진행 중인 철원 백마고지 유해 발굴 과정에서 발견됐고, 나머지는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출토됐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유해발굴단으로부터 받은 유품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현황 조사, 세척, 강화 처리 등을 할 예정이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2020년부터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를 지원해 왔다. 지금까지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나온 총기류, 군번줄, 전투화 등 962점을 보존처리했다.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 모습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 모습

[국립문화재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