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옥장판 사태…전수경도 나섰다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

뮤지컬 옥장판 사태…전수경도 나섰다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

MK스포츠 2022-06-24 09:15:48

3줄요약
뮤지컬 배우 옥주현, 김호영 고소 사태와 관련해 ‘뮤지컬 1세대’ 전수경도 목소리를 높였다.

전수경은 23일 개인 SNS를 통해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성명문을 올리며 “동참합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특히 전수경은 글과 함께 하늘을 손으로 가리려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번 옥주현, 김호영 고소 사태는 김호영이 올린 게시물에서 시작됐다. 김호영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게재했고, 이후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언급된 옥주현은 지난 20일 성동경찰서에 김호영과 네티즌 2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두 사람의 갈등이 깊어지자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은 “코로나19라는 큰 재앙 속에서도 우리는 공연 예술의 명맥이 끊기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합쳐 유지해왔고 이제 더 큰 빛을 발해야 할 시기이기에, 이러한 상황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었다”라며 “어려움 속에서도 수십 년간 이어온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라는 내용의 성명문을 발표했다.

뮤지컬계는 이번 사태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전수경을 비롯해 정성화, 차지현, 김소현, 정선아, 이상현, 조권 등 여러 뮤지컬 배우들이 호소문에 동의를 표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