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번 이혼' 유퉁, 33세 연하 전처 재혼에 '경악'…"속았다"

'8번 이혼' 유퉁, 33세 연하 전처 재혼에 '경악'…"속았다"

머니S 2022-06-24 07:52:33

3줄요약
유퉁이 33세 연하의 전처와 재회한 가운데 뜻밖의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유퉁은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퉁은 3년 만에 몽골을 방문했다. 딸 미미의 거취를 논의하기 위해 미미 엄마와도 3년 만에 만났다. 그러면서 유퉁은 "다른 사람 만나서... 애를 낳았다고?"라고 물었고, 미미 엄마는 "그렇다. 8개월 됐다"고 답했다.

이에 유퉁은 "근데 나한테는…나는 계속 속아왔거든, 그렇지? 나는 이번에 그 얘기 듣고 내가 얼마나 충격이 심했겠냐고"라고 토로했고, 미미 엄마는 "미안하다. 용서해 달라"고 말했다.

총 5명의 아내와 8번의 결혼과 이혼을 반복한 유퉁. 특히 몽골인 미미 엄마와는 다른 국적과 33세의 나이 차이에도 삶의 마지막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결혼을 했지만 지난 2019년 이혼했다.

그러자 유퉁은 "우리가 서로 이혼하고 또 떨어져 있었지만 계속 전화도 하고 사이좋게 지냈잖아, 그렇지? 난 미미를 위해서 '아빠가 다시 결혼을 한다면 엄마하고 다시 결혼할게'그런 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유퉁은 다른 방송에서 "만약에 내가 재혼을 한다면 미미 엄마와의 재결합뿐이다"라고 말한 바도 있다.

이어 "이제 미미 엄마는 내 아내도 아니고. 물론 사랑하는 마음은 내가 가지고 있는데, 다른 남자의 아내고 이제 그냥 미미의 엄마야. 미미의 엄마는 영원한 거야. 내가 미미 아빠라는 것도 영원하고. 우리 미미 엄마가 미미 잘 키운 것은 내가 인정한다. 그건 진짜 고마워"라며 미미를 한국으로 데려가고 싶다고 밝혔고, 미미 엄마와 미미는 이에 동의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