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키스를 하거나 처음으로 몸을 섞은 사람에게 여자들은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며 어릴 때부터 강요된 금기라는 장치에 의해서 그것을 운명적으로 받아들이도록 길들여져 있다.

첫 키스를 하거나 처음으로 몸을 섞은 사람에게 여자들은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며 어릴 때부터 강요된 금기라는 장치에 의해서 그것을 운명적으로 받아들이도록 길들여져 있다.

레몬판 2022-06-24 01:47:07

16560025076775.jpg

16560025092189.jpg



은희경 '새의 노래'

책의 나오는 인물 중에 매일 맞고 무시 당하면서 살던 아줌마가 어느날 집을 나갔는데 며칠 후에 아내를 찾으러 간 자기 남편을 따라서 다시 돌아오거든
그걸 보면서 그 집 주인집 손녀인 이 책의 주인공 아이 시점으로 본 시각인데 예전 세대 때만 해도 이런 분위기였던 거 같아 읽는데 이 부분이 인상 깊더라.

Copyright ⓒ 레몬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