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석유공사, '임금 반납' 받고도 '경영난 지속'…부실경영 도마

[단독] 한국석유공사, '임금 반납' 받고도 '경영난 지속'…부실경영 도마

데일리안 2022-06-24 00:01:00

3줄요약

4년간 38억 걷고…소상공인지원은 1억

명퇴위로금만 6억…13억원은 사내유보

부채 늘고, 자본 줄어…'완전 자본 잠식'

정우택 "전 정권 맞춘 보여주기식 행정"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우택 국민의힘 의원(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한국석유공사가 경영난 극복을 위해 임직원에게 임금을 반납하게 하는 등 자구노력에 나섰지만 반납한 임금 대부분을 사내에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경영상황까지 더 악화되면서 석유공사의 이 같은 행보가 전 정권의 보여주기식 행정에 그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3일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청주시 상당구)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임금반납 현황 및 세부집행 내역'에 따르면, 석유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동안 임직원들에게 총 37억9600만원의 금액을 반납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금액은 자사 직원 명예퇴직 위로금(6억3000만원) 회사이익(5억9000만원) 소상공인지원(1억3400만원)에 사용됐다.

앞서 석유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회사의 부실에 대한 책임을 나누고자 3급 이상 임직원들의 임금 10%를 반납하는 등 강도 높은 경영 개선안을 실시했다. 회사 부채비율 등 경영 정상화가 목적이었다.

이에 석유공사 임직원은 임금 37억9600만원을 반납했지만 경영상태는 개선되지 않았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석유공사의 부채총계는 ▲2017년말 17조1278억원 ▲2018년말 17조4749억원 ▲2019년말 18조1310억원 ▲2020년말 18조6449억원 ▲지난해말 19조9630억원까지 늘어났다.

반대로 석유공사의 자본총계는 2017년말 2조3839억원에서 2020년말 -1조1409억원으로 급락했다. 이에 석유공사는 '완전자본잠식'의 늪에 빠지면서 지난 2017년 529.42%였던 부채비율은 2019년 3415.48%까지 급증했다.

이런 상황도 지난 2016년 석유공사 직원 1344명 중 61명이던 억대 연봉자 수는 5년 뒤인 2020년 1363명 중 268명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 임직원들의 임금을 반납 받고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데다 외려 더 많은 금액을 직원 연봉으로 사용한 것이다.

한국석유공사 임금반납 현황 및 세부집행 내역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실한국석유공사 임금반납 현황 및 세부집행 내역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실

연도별로 석유공사가 2017년 전 직원에게 반납 받은 임금은 15억5000만원이었다. 다음해인 2018년에는 석유공사의 사장, 임원, 3급 이상 직원들이 14억1400만원의 임금을 반납했고, 2019년도엔 사장이 6200만원을 반납했다. 석유공사는 이 돈으로 같은 해 명예퇴직하는 임직원에게 4억원 규모의 위로금을 지불했다.

2020년도엔 사장, 이사, 본부장 등 임원들이 반납한 1억8000만원 전액이 명예퇴직자 위로금으로 사용됐다. 허나, 같은 해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반납된 임금 중 석유공사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지출한 금액은 1억3400만원으로 명퇴 위로금보다 적은 규모에 그쳤다. 같은 해 석유공사의 3~4급 직원들이 반납한 5억9000만원의 임금은 모두 회사의 이익인 '잡이익'으로 처리됐다.

남은 임금 반납분의 사용처도 묘연한 상황이다. 2022년 6월 현재 석유공사는 13억6300만원 규모의 임직원 급여 반납 잉여금을 사내에 유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경영악화 상황에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이달 20일 석유공사의 경영등급을 C(보통)으로 평가하고, 임직원 성과급 자율 반납을 권고했다. 지난해말 석유공사가 460억원의 당기순손실과 -1조5523억원까지 떨어진 자본총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정우택 의원은 "2018년 당시 부채비율이 600%가 넘었던 석유공사는 회사부실에 대한 책임을 공유하겠다는 명분으로, 이후엔 코로나19 극복 등을 명분으로 임직원들의 임금을 걷어갔다"며 "정작 명예퇴직 위로금 등으로 쓰고, 상당한 금액은 그대로 방치해 놓고 있는 행태는 결국 전 정권 입맛에 맞추기 위한 보여주기식 쇼 아니냐는 비판이 일 수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