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공개

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공개

진실타임스 2022-06-23 22:36:23

뮤지컬 '쓰릴 미' 페어 포스터. 이주순‧김진욱, 박상혁‧윤재호, 황휘‧최재웅 [㈜엠피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쓰릴 미' 페어 포스터. 이주순‧김진욱, 박상혁‧윤재호, 황휘‧최재웅 [㈜엠피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올해로 15주년을 맞이 하는 뮤지컬 '쓰릴 미'가 오는 7월 12일 개막을 앞두고 각 인물들의 매력을 담은 6종의 캐릭터 포스터와 두 배우가 함께한 3종의 페어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쓰릴 미'는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뮤지컬화 한 작품이다. 두 인물의 심리 게임을 방불케 하는 감정 묘사와 단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 내는 탄탄 하고 섬세한 음악은 소극장 뮤지컬의 신화를 써 내려 가며 10년이 넘게 마니아 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왔다.

 특히, 2007년 초연 당시, 화려한 쇼 뮤지컬이 대세이던 여느 뮤지컬들과는 다르게 간소화 시킨 무대와 조명은 극 중 현재와 과거를 오 가는 시공간을 불분명 하게 만들며 관객들을 긴장감 속에서 오롯이 2명의 배우들에게 집중 할 수 있도록 했고, 배우들의 심리전과 피아노뿐인 음악소리는 관객들을 분위기에 압도 되게끔 만들었다. 두 인물 간의 관계성과 감정선을 밀도 높게 표현 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매 회차마다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주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시켰고, 이는 뮤지컬을 수 차례 관람 하는 재관람 문화를 이끌어 내며 매 시즌마다 뜨거운 관심을 받아 왔다.

 또한, 섬세한 표현력과 무대를 압도 하는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만큼 류정한, 김무열, 지창욱, 강하늘 등 그동안 뮤지컬 '쓰릴 미'를 거 쳐온 많은 배우들이 스타로 발돋움을 했기에 이번 15주년 팀 역시 탄탄한 실력을 갖춘 배우들로 꾸려졌다.

 개막에 앞서 공개한 이번 뮤지컬 '쓰릴 미'의 캐릭터 포스터와 페어 포스터는 ‘나’와 ‘그’ 캐릭터의 얼굴에 그림자를 드리워 속내를 알 수 없는 심리전을 컨셉으로 촬영을 했다.

 캐릭터 포스터에는 수트를 입은 ‘나’와 ‘그’의 이목을 집중 시킬 만큼 매력적이지만 속을 알 수 없는 미묘한 눈빛의 표정들이 눈에 띈다. 또한, 앞에 적힌 대사는 배우들의 표정 연기와 어우러져 관객들의 극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 시킨다.

 두 배우가 함께 한 페어 포스터에는 대립 하듯 긴장감이 가득한 분위기가 담겨 있어 두 캐릭터가 치열 하게 펼칠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부유한 집안, 비상한 머리와 섬세함을 가지고 있지만 ‘그’에게 빠져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저지르는 ‘나’역에는 이주순, 최재웅, 박상혁 이 분하여 섬세한 연기를 보여 줄 예정이며, 풍족한 환경와 수려한 외모, 타고난 말재주로 주위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면서도 새로운 자극을 원하는 ‘그’ 역에는 윤재호, 황휘, 김진욱이 분해 매력적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뮤지컬 '쓰릴 미'은 오는 7월 12일부터 10월 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그 役 윤재호, 황휘, 김진욱 [㈜엠피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그 役 윤재호, 황휘, 김진욱 [㈜엠피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나 役 이주순, 최재웅, 박상혁 [㈜엠피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나 役 이주순, 최재웅, 박상혁 [㈜엠피엔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Copyright ⓒ 진실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