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은 대체 불가, 이해하고 기다려야" 세자르호 향한 바르볼리니의 조언 [현장인터뷰]

"김연경은 대체 불가, 이해하고 기다려야" 세자르호 향한 바르볼리니의 조언 [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2022-06-23 20:00:01

3줄요약

마시모 바르볼리니 감독. 제공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서울 | 상암=강예진기자] “침착하게 천천히 기다려야 한다.”

마시모 바르볼리니 감독 현 이탈리아 스칸디치 감독은 세대교체 성장통을 겪고 있는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의 한국대표팀에 이렇게 조언을 건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 호텔에서 2022 해외 우수 배구지도자 초청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바르볼리니 이탈리아 스칸디치 감독이 강연자로 나섰다. 그는 2006년 이탈리아 대표팀 감독을 시작으로 지도자 길에 들어섰다. 지난 16년간 노바라, 페루지아 등 여러 팀에 몸담으면서 유럽 챔피언스리그는 물론 CEV 챌린지컵 등 다수 유럽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도자로서 세대교체를 경험하기도 한 그는 현재 한국 대표팀이 직면한 ‘세대교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베테랑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이 태극마크를 내려놓은 후 새 판을 짠 세자르호는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8전 전패를 기록 중이다.

바르볼리니 감독은 “이전과 가장 큰 차이는 배구 역사 최고의 선수인 김연경이 빠진 것”이라며 “전처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 안 된다.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 김연경을 대체하는 건 불가능한 일이다. 쉽지 않겠지만 천천히 기다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플레이하는 방식은 점점 바뀌지만, 선수 개인 능력은 바뀌지 않는다. 여자배구는 점점 빠른 플레이를 하다 보니 후위 공격이 감소하는 경우가 있다”며 “지속적으로 노력해서 개인 능력을 올리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k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