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 서랍에서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 '조마조마'

책상 서랍에서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 '조마조마'

살구뉴스 2022-05-21 09:00:00

중국에 있는 한 학교의 수업 시간. 학생들이 고개를 숙여 교수님의 말씀을 열심히 받아 적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 여학생만이 두 손을 책상 아래로 넣고 무언가를 만지작거리고 있는데요.

바로 그녀의 1살짜리 반려묘 바둔입니다.
바둔의 집사이자 이곳의 학생인 웬 씨는 바둔이 발버둥 치며 소리를 내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녀석은 좁고 어두운 서랍 안이 매우 마음에 드는 눈치입니다.


쥐 죽은 듯 조용한 바둔의 협조 덕분에 이날 웬 씨는 선생님에게 들키지 않고 무사히 수업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웬 씨는 바둔과 몰래 학교에 다녀온 영상을 두인(틱톡)에 올렸는데요.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그녀는 고양이를 학교에 데려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추가로 밝혔습니다.


"제가 학교에 가려고 하자 바둔이 달려와 제 다리를 붙잡고 떠나지 말라고 호소했어요. 그런 녀석을 도저히 집에 홀로 둘 수 없어 함께 데려왔습니다." 

웬 씨는 교수님에게 걸릴까 봐 가슴이 두근거렸다고 하는데요. 정작 교수님은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의 영상'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에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고양이한테 다리 붙잡혀 본 사람은 저 심정 앎' '녀석도 들킬까 봐 앞발 모으고 기도하는 듯' '그러고보니 높고 좁은 책상 서랍이 최고의 안식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참고로 고야이의 이름인 바둔은 8끼의 식사를 뜻한다고 하네요!
 

Copyright ⓒ 살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6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6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