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 400개 크기…바이든이 찾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축구장 400개 크기…바이든이 찾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머니S 2022-05-20 13:23:47

3줄요약
20일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하기로하면서 해당 공장에 업계의 비상한 관심이 집중된다.

평택캠퍼스는 삼성전자의 차세대 반도체 전초기지로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다. 평택캠퍼스 총 부지 면적은 289만㎡(87만5000평)로 축구장 400개 크기이며 여의도 면적(290만㎡)과 맞먹는다.

최첨단 메모리와 파운드리 제품을 생산한다. 평택 1라인은 2017년 6월 양산을 시작했고 평택 2라인은 2018년 1월 착공돼 D램 제품을 출하한다.

현재 건설 중인 3라인(P3)은 P1, P2보다 규모가 더 크기 때문에 완공 후 세계 최대 규모 기록을 경신할 예정이다.

2017년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도 헬기를 타고 지나면서 삼성 공장을 보고 "도대체 저건 뭐냐"라고 묻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찾는 것은 반도체 산업을 중요한 육성 산업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초기부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주도권을 미국으로 옮기기 위한 전략에 힘을 써 왔다.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공장 방문에는 윤석열 대통령도 동행해 한미 반도체 협력에 대한 의지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한미 정상을 직접 맞이해 회사의 시설과 기술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 외에도 DX(디바이스경험) 사업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과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인 경계현 사장,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 뿐만 아니라 DS 부문 부사장급 임원들까지 100여명이 평택에 모여 양국 정상을 맞이한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