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임을 위한 행진곡' 커닝? 팸플릿 2초 봤다"

박지현 "'임을 위한 행진곡' 커닝? 팸플릿 2초 봤다"

이데일리 2022-05-19 09:59:28

3줄요약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팸플릿을 보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모습이 포착된 데 대해 “2초 가량 본 것인데 사진이 찍혔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오월을 드립니다’ 주제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뉴스1)
19일 박 위원장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제 옆에 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팸플릿을 안 보고 부를 수 있을지 여쭤보고 싶다”고 말했다.

전날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위원장이 팸플릿을 보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하며 “성의가 없다. 광주 내려가는 길에 가사 몇번 읽어보는 성의만 있었어도 이런 참상은 안 벌어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행사 식순 마지막에 진행됐다. 이 곡은 2008년까지 5·18 기념식에서 제창으로 진행됐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서 국론 분열을 이유로 합창 방식으로 불렀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제창으로 다시 바뀌었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 국민의힘 의원들도 대거 참여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박 위원장은 “굉장히 많은 분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의 많은 의원들이 5.18에 참석한 만큼 이전과는 다른 진심으로 진상규명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불체포특권’ 폐지 입법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 “너무 대찬성”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총괄선대본부장의 인천 계양을 출마가 방탄용이란 지적이 나오는데 프레임을 저쪽에서 계속 만들고 있는 것 같다. 이재명 후보가 죄가 없는데 왜 체포를 두려워하겠냐”며 “이재명 후보도 불체포특권 폐지에 흔쾌히 동의했고 저도 기꺼이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국민의힘은 이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 못할 것 같다. 불체포특권이 사라지는 걸 반대할 분들은 그쪽에 훨씬 더 많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