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인천·경기·강원·충남 초경합…인천에서 승리의 바람"

박지현 "인천·경기·강원·충남 초경합…인천에서 승리의 바람"

이데일리 2022-05-19 08:53:55

3줄요약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6·1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 “경기, 인천, 강원, 충남을 초경합 지역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서 열린 차해영 마포구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풍물패와 함께 어우러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쉽지는 않아도 국민 앞에 반성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과반 승리도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차분히 대선 패배를 반성하고 당이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그런 모습이 부족하지 않나, 어떻게 평가하실지 두려운 마음도 있기는 하다”면서도 “일주일 만에 판세가 뒤바뀌고, 마지막 하루를 남겨두고도 승패가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이날 인천에서부터 일정을 시작하는 이유에 대해 “아무래도 인천에서 승리의 바람이 불고 있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이재명 후보랑 같이 다니다 보면 정말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시민들께서 엄청 좋아해주신다”며 “한 발짝 떼는 것조차 어려울 정도로 사진 찍자 해주시는 분들이 계시고, 꽃다발도 굉장히 많이 받는다. 이재명 후보 말씀을 들으러 지방에서 올라오는 분들도 굉장히 많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이 이재명 후보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두고 사법 처리를 피하기 위한 ‘방탄 출마’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쪽에서 프레임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죄가 없는데 왜 체포를 두려워하겠느냐”고 반박했다.

그는 “이 후보는 불체포특권 폐지에 흔쾌히 동의하셨고 저도 기꺼이 동의한다”며 “사실 국민의힘이 당론으로 채택하지 못할 거다. 불체포특권이 사라지는 걸 반대할 분들은 그쪽에 훨씬 더 많다”고 주장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과 관련해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고 한덕수 후보자를 인준하라고 하는데, 이게 협치와 얼마만큼 가깝나”라며 “협치가 아니라 독재가 아닐까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일 의총을 여는데, 민주당 의원님들꼐서 합리적인 판단을 해주실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