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성폭력 사건, 최대한 신속히 처리…최강욱도 책임져야"

박지현 "성폭력 사건, 최대한 신속히 처리…최강욱도 책임져야"

데일리한국 2022-05-18 19:17:53

3줄요약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당내 온라인 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강욱 의원을 향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정치권의 성범죄 척결 동참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는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리 당에서 제기된 성폭력 사건 처리가 지방선거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있다”면서 “설사 이번 사안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친다 해도 그것은 가해자의 책임이며, 피해자와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사람들의 책임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건 처리를 미루면 미룰수록, 피해자의 고통은 더욱 커지고 민주당에 대한 신뢰도는 떨어질 것”이라며 “그동안 선거 때마다 성범죄 피해자와 그 주변인들은 고통을 감내할 것을 강요받아 왔다. 이제는 악의 고리를 끊어내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선거를 이유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사와 처벌을 늦추지 않고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며 “이재명 후보께서도 말씀하셨듯이, 최강욱 의원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정치권에 만연한 성폭력 근절을 위해 나서 달라”며 “이준석 대표의 징계건을 조속히 처리하고 사과해야된다.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사건은 당대표직을 사임해야 할 정도로 중대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Copyright ⓒ 데일리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4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