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오라는 곳 없어 또 대구"…홍준표 "가짢아서" 격앙

박지현 "오라는 곳 없어 또 대구"…홍준표 "가짢아서" 격앙

이데일리 2022-05-18 14:15:22

3줄요약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 선거 국민의힘 후보가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비판에 “같잖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시스
홍 후보는 자신이 운영하는 청년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 위원장은 민주당 대구시당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국회의원, 경남지사에 이어 다시 대구 시장으로 출마한 홍 후보를 맹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홍준표 후보는 언제까지 지역주의에 기대서 우려먹을 작정인가. 대구는 사골국이 아니다. 어디서도 오라는 곳이 없으니 다시 대구로 왔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가 국회 5선에 광역단체장까지 하고 다시 보수 텃밭 대구 시장 선거에 출마한 것은 몰염치하다는 비판이다.

박 위원장은 “지금 대구에 필요한 건 홍 후보가 아닌 민생을 챙기고, 정치와 대구의 미래를 바꿀 서재현 후보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도 말했다.

이같은 박 위원장 비판과 관련 이날 청년의꿈 한 이용자가 홍 후보의 입장에 대해 물었고, 홍 후보는 불쾌한 듯 “가짢아서(같잖아서)”라는 짧은 답변을 달았다.

홍 후보는 반박을 덧붙이지는 않았으나 맞춤법까지 틀리는 등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