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S 0.625' 캔자스시티, 타격코치 해고

'OPS 0.625' 캔자스시티, 타격코치 해고

MK스포츠 2022-05-17 02:59:48

3줄요약
캔자스시티 로열즈가 타격코치를 해고했다.

로열즈 구단은 17일(한국시간) 테리 브래드쇼 타격코치의 해임을 발표했다.

캔자스시티는 이번 시즌 32경기에서 팀 타율 0.224 출루율 0.281 장타율 0.344를 기록중이다. OPS 0.625는 아메리칸리그에서 세 번째로 나쁜 기록이다. 118득점은 네 번째로 적다.

공격력이 이러니 결과가 좋을 수가 없다. 팀 성적은 12승 20패로 아메리칸리그 중부 지구 4위에 머물러 있다. 그 결과 이번 시즌들어 가장 먼저 타격코치를 해고하는 팀이 됐다.

지난 2000년 로열즈 구단에 합류, 마이크 무스타카스, 에릭 호스머 등의 성장에 기여한 공로로 2018년 메이저리그 타격코치에 부임한 그는 윗 메리필드를 두 차례 최다 안타 1위로 이끌었고 호르헤 솔레어(2019)와 살바도르 페레즈(2021)의 48홈런 시즌에도 기여했지만 팀을 떠나게됐다.

데이튼 무어 사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로열즈 구단은 테리덕분에 더 나은 구단이 됐다"며 그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지만, 동시에 J.J. 피콜로 단장은 "지금까지 결과는 우리의 능력과 매치되지 않는 모습이었고 모두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선수 육성 및 타격 퍼포먼스 부문 수석 디렉터로 있던 알렉 줌월트가 메이저리그 코치진에 합류, 타격 전부문을 감독할 예정이다. 키오니 드렌 보조타격코치는 자리를 지키며 마이크 토사 특별 보조타격코치가 메이저리그 코치진에 합류한다.

줌월트는 로열즈 구단에서 12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2011년 스카웃으로 팀에 합류, 2015년에는 아트 스튜어트 올해의 스카웃에 선정됐다. 이후 타격 육성 분야로 자리를 옮겨 바비 윗 주니어, MJ 멜렌데즈 등 유망주들의 성장에 기여했다.

토사는 2012년부터 2019년까지 LA다저스에서 국제 스카웃 겸 특별 보조타격코치로 일했고 2020년 로열즈 구단에 합류했다. 2017년 홈런더비에서 당시 캔자스시티 소속이었던 마이크 무스타카스에게 공을 던져준 이력이 있다.

피콜로 단장은 "야구는 끊임없이 변하고 있고 우리는 계속해서 선수들이 최고 수준의 야구를 보여주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주고 있는지를 자체적으로 평가해야한다"는 말을 남겼다.

[알링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