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에도 웃었던 'IP파워'...게임사 1분기 실적의 희비(喜悲)

비수기에도 웃었던 'IP파워'...게임사 1분기 실적의 희비(喜悲)

게임와이 2022-05-16 20:28:52

국내 게임업계 2022년 1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게임사별 희비가 극명히 엇갈렸다.

국내 게임업계가 대표적인 비수기로 꼽히는 1분기에 고전했다. 대형 신작 부재로 인한 다수의 게임사가 부진했으나 2K는 견고한 실적 성장세를 보이는 등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기도 했다. 게임사들은 하나같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대형 신작과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연계한 신사업으로 반격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루나사태'로 인한 코인 쇼크 후폭풍이 본격화될 조짐이 보이면서 향후 신사업에 대한 전망도 밝지만은 않다.

 

먼저 국내 대형 게임사인 3N의 실적이 1분기에 희비가 갈렸다. 엔씨소프트는 신작 '리니지W' 흥행에 힘입어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지만, 넷마블은 신작 부재로 '적자전환'됐다.

다만 넥슨은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대형 IP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성공적 론칭으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망치에 부합한 성과를 냈다.

넥슨과 넷마블 등 대형게임사의 1분기 성적표에 찬바람이 불었지만 2K(카카오게임즈·크래프톤)는 견고한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 엔씨소프트를 제치고 먼저 대기업집단에 새롭게 포함된 크래프톤은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명실상부 대형게임사 반열에 오른 모습이다.

2K의 성장세가 돋보인 반면 주요 중견게임사 대다수는 1분기 영업이익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크래프톤은 대표작 '배틀그라운드'가 뒷심을 발휘하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나, 컴투스그룹(컴투스·컴투스홀딩스)은 '적자 전환'됐다. 이는 신작의 부재가 이어진 펄어비스 또한 마찬가지로, 중국 검은사막 모바일의 낮은 성적표가 발목을 잡았다.

결국 견고했던 '리니지'와 '배틀그라운드' IP를 보유한 엔씨, 크래프톤과 '던파'IP의 넥슨 등 종래의 캐시카우가 호실적을 견인했다. 

 


◇ 3N의 희비는 슈퍼 IP가 갈랐다

엔씨소프트는 2022년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30% 증가한 244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7903억원, 당기순이익은 109% 증가한 1682억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 분기 매출액이다.

신작 '리니지W'의 활약이 돋보였다. 엔씨소프트가 지난해 11월 출시한 '리니지W'는 지난 5개월간 7300억원을 벌어들이며 새로운 캐시카우으로 자리매김했다.

 

반면 넷마블은 2022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119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 2012년 이후 10년만의 적자 전환이다. 매출액은 63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고, 당기순손실은 518억원으로 적자전환됐다.

신작의 부재가 뼈아팠다는 평가다. 넷마블은 올해 총 20개의 게임을 출시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지금까지 나온 게임은 하나에 불과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지속에 따라 신작 개발 일정에 차질이 생기며 기대에 못 미치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넥슨은 아쉬움과 기대를 동시에 남겼다. 넥슨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9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434억원으로 3%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172억원으로 13% 감소했다.

 

1분기는 다소 주춤했지만, 2분기엔 기대를 남겼다. 넥슨 관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폭발적인 흥행을 기반으로 2분기 큰 폭의 실적 성장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 2K 및 중견 게임사의 희비도 슈퍼 IP가 갈랐다 

크래프톤은 2022년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7.3% 증가한 311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매출액이 13.5% 증가한 5230억원, 당기순이익은 26.4% 증가한 2452억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 분기 매출액이다.

대표작 '배틀그라운드'가 뒷심을 발휘했다. 지난 1월 배틀그라운드의 무료 서비스 전환으로 신규 이용자 유입이 늘고 장기 이탈 이용자가 복귀하면서 크래프톤의 전체적인 성적이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게임즈 역시 ‘잘 키운’ 오딘 하나로 올해까지 호조를 이어갔다. 지난주 실적을 발표한 카카오게임즈의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4.7%, 영업이익은 169.7% 상승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분기에 일본에서 성공을 증명한 경마 육성 시뮬레이션 ‘우마무스메’를 통해 호실적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컴투스그룹은 '적자'를 기록했다. 컴투스는 2022년 1분기 영업손실 26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3% 증가한 1333억200만원, 당기순손실은 43억5300만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컴투스그룹의 지주회사격인 컴투스홀딩스도 2022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32억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5% 감소한 240억5700만원, 당기순손실은 46억4500만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사업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력 확충 등 다각도의 투자로 인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적자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펄어비스는 올해 연결기준 1분기 매출은 914억원, 영업이익은 52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지난해 동기 대비 9.4%, 60.3%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반토막 이상이 난 셈이다. 펄어비스 대표작 ‘검은사막’과 ‘이브’의 글로벌 성과에 힘입어 매출이 전분기 대비로는 소폭 증가했으나, 전반적인 반응 모멘텀이 부족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실적 악화의 가장 큰 원인은 최근 중국에서 선보인 ‘검은사막 모바일’의 예상치 못한 부진으로 꼽힌다.


2022년 1분기 실적발표를 종합하면, 대부분의 게임사가 실적 부진을 겪었다. 위메이드는 전년 동기 대비 76% 급감한 65억원의 영업이익을, 펄어비스는 전년 동기 대비 69% 감소한 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0% 감소한 94억원, 웹젠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0% 감소한 22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내 게임 대장주 자리를 다투는 엔씨소프트와 크래프톤은 나란히 호성적을 거둬냈다. 차이는 단연 막강한 IP의 보유 여부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IP 신작으로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IP 게임으로 호실적을 거뒀고, 카카오게임즈도 잘 키운 '오딘'으로 선방한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넥슨 또한 '던파'IP를 통한 신작으로 다음 분기 매출의 기대감을 올렸다.

이에 게임사들은 실적 반등을 위해 올해 대량의 신작 발표를 예고한 상황이고, 실제로 많은 게임들의 출시가 예정되어있다. 

Copyright ⓒ 게임와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