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품은 헨더슨, 리버풀서 우승 다 해봤다…마운트는 웸블리에만 서면 '콩라인'으로?

FA컵 품은 헨더슨, 리버풀서 우승 다 해봤다…마운트는 웸블리에만 서면 '콩라인'으로?

스포츠서울 2022-05-15 07:35:01

3줄요약
SOCCER-ENGLAND-CHE-LIV/REPORT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리버풀의 조던 헨더슨이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 반면 첼시의 메이슨 마운트는 ‘웸블리 저주’에 울었다.

리버풀 캡틴 헨더슨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헤더슨은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헨더슨에게 FA컵 우승은 가장 이루고 싶은 경력이었다. 헨더슨은 리버풀에서 못해본 게 없는 선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2019~2020)에서 우승해봤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2018~2019) 정상에도 섰다. 리그컵에서는 두 번이나 챔피언에 올랐다. 2019년에는 UEFA 슈퍼컵,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을 차지했다. 하지만 FA컵이 유일하게 손에 넣지 못한 대회였다.

이번 우승으로 헨더슨은 리버풀 주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여섯 개 대회에서 우승을 이룬 선수가 됐다. 2011년 리버풀에 합류한 후 선수 변화의 폭이 컸지만 헨더슨은 자리를 지켰고, 그 끝에 의미 있는 기록을 달성한 셈이다.

반면 이 경기를 통해 웸블리의 저주를 받은 선수도 있다. 바로 첼시의 마운트다. 마운트는 웸블리에만 서면 웃지 못하는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다. 2019~2020, 2020~2021시즌에 이어 세 시즌 연속 FA컵 결승에서 준우승에 머물며 좌절했다. 이번 시즌에는 리그컵에서도 준우승에 그쳤다. 심지어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치른 유로 2020 결승에서도 이탈리아에 패해 우승하지 못했다. 마운트에게는 웸블리에서 경기를 치르는 게 더 부담스러워진 상황이다.
weo@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