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서성원의 요기요, '만년 2등' 꼬리표 뗄 수 있을까

[CEO포커스] 서성원의 요기요, '만년 2등' 꼬리표 뗄 수 있을까

머니S 2022-05-15 07:04:00

3줄요약
요기요의 운영사 위대한상상(이하 요기요)의 수장이 바뀌었다. 강신봉 전 대표가 "새로운 주주사와 함께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며 사의를 표했고 그 자리를 서성원(58·사진) 신임 대표가 채우기로 했다.

서 대표가 신임 대표로 부임한 배경에는 요기요의 지배구조 변화가 꼽힌다. 요기요는 지난해 10월 GS리테일과 사모펀드 컨소시엄에 인수됐다. 사모펀드 측에서 서 대표를 신임 대표로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대표의 과제는 '만년 2등' 배달 앱(애플리케이션) 요기요의 점유율 확대 및 존재감 제고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배달 앱 시장점유율은 지난 2월 기준 ▲배달의민족(배민) 57% ▲요기요 24% ▲쿠팡이츠 17%다. 쿠팡이츠가 등장하기 전인 2019년 배달 앱 시장은 거래금액 기준 배민이 78%, 요기요가 19% 수준이었다. 배민이 여전히 시장을 지배하는 가운데 쿠팡이츠가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요기요는 GS리테일에 인수된 후 이렇다 할 시너지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배민과 쿠팡이츠가 단건배달로 치열한 경쟁을 이어가는 가운데 요기요는 발을 뺐다. 요기요가 차별화 전략으로 꺼내 든 것은 '요기패스'다.

요기패스는 업계 최초 구독 서비스다. 할인 구독에 멤버십 혜택을 결합한 형태로, 월 9900원을 내면 총 3만원 상당 배달 주문 할인과 포장 주문 1000원 할인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다. 요기패스는 차츰 성과를 내는 중이다. 출시 5개월 만에 가입자 90만명을 달성했다. 전체 주문 건수 증가에도 기여한 것으로 집계된다.

서 대표는 SK그룹에서 플랫폼 전문가로 이름을 알렸다. 경영컨설팅 기업 맥킨지를 거쳐 SK텔레콤에서 통신사업, 신규사업, 글로벌사업 등을 맡았다. SK텔링크와 SK플래닛 대표를 거쳐 요기요에 합류했다. 통신 사업과 플랫폼 사업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서 대표가 배달 앱 시장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