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견인' 알리송 "난 단지 하나만 막았을 뿐...동료들 덕분"

'우승 견인' 알리송 "난 단지 하나만 막았을 뿐...동료들 덕분"

엑스포츠뉴스 2022-05-15 07:00:00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리버풀의 FA컵 우승에 큰 역할을 한 알리송 베케르 골키퍼가 겸손함을 보였다.

리버풀과 첼시는 15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FA컵 결승전에 정규시간 내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부차기로 향한 승부에서 리버풀이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 2005/06시즌 우승 이후 16년 만에 FA컵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리버풀은 5-5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알리송 골키퍼가 첼시의 일곱 번째 키커 메이슨 마운트의 킥을 선방하며 우승 가능성을 높였고 코스타스 치미카스가 마지막 킥을 성공시켜 우승에 성공했다. 

알리송은 경기 후 영국 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엄청나다. 우리는 정말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우리가 득점하지 못한 건 부끄러운 일이었다. 적절한 싸움이었고 우리는 무실점 경기를 유지했다. 그리고 선수들이 승부차기에서 놀랍게도 득점에 성공했다. 난 그저 하나의 킥을 선방했을 뿐"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난 정말 행복하다. 나, 그리고 에두아르 멘디도 엄청난 선방을 했다. 난 팀의 도움 없이는 선방하지 못했을 것이다. 팀이 잘 뛰었고 나를 더 쉽게 해줬다"고 말했다. 

알리송은 자신의 페널티킥 선방에 대해선 "좋았죠?"라며 "모든 골키퍼 코치들이 판단에 있어서 나를 도와줬다. 첼시는 환상적인 선수들이다. 첼시는 정말 잘했지만, 우리가 우승할 자격이 있었다. 난 우리가 이길 자격이 있기 때문에 선방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FA컵 우승은) 우리에게 프리미어리그와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더 큰 자신감을 준다. 환상적인 순간이다.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리버풀은 카라바오컵과 FA컵을 우승하며 더블에 성공했다. 리버풀의 쿼드러플을 위해 이제 남은 건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다. 

사진=AP/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