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현장메모] 유스는 이렇게 키워야지!...빅버드에 등장한 '수원 U-15 캡틴'

[K-현장메모] 유스는 이렇게 키워야지!...빅버드에 등장한 '수원 U-15 캡틴'

인터풋볼 2022-05-15 07:00:00

3줄요약

[인터풋볼=수원] 하근수 기자= '수원 삼성 U-15 캡틴'이 빅버드에 등장했다. 유스들을 위한 정성과 진심이 그대로 느껴졌다.

수원은 14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에서 성남에 1-0 극장승을 거뒀다. 이로써 수원은 시즌 3번째 승리를 신고하면서 9위(승점 13, 3승 4무 5패)로 도약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휴식기 당시 수원은 이병근 감독을 선임하면서 새판 짜기에 돌입했다. 리그 재개 이후 울산 현대를 격파하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지만 지난 라운드 대구FC 원정에서 무릎을 꿇으면서 고배를 마셨다.

그만큼 이번 성남전은 수원이 반드시 잡아야 했다. 이병근 감독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그로닝을 과감히 제외한 다음 '베테랑' 류승우와 함께 '라이징 스타' 전진우와 오현규를 선발 투입하면서 공격진을 꾸렸다.

수원은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쳤지만 쉽사리 결실을 맺지 못했다. 날카로운 공격마다 골대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무승부로 막이 내릴 무렵 극장골이 터졌다. 후반 추가시간 혼전 상황에서 기회를 잡은 전진우가 과감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수원은 성남을 제압하면서 도약에 성공했다.

지난해 정상빈, 김태환, 강현묵까지 '매탄 소년단'으로 재미를 봤던 수원은 올 시즌 역시 유스 출신 선수들을 적극 기용하고 있다. 오늘 결승골을 터뜨린 전진우는 물론 오현규 또한 매탄 고등학교 출신이며 멀게는 '캡틴' 민상기도 포함되어 있다. 그만큼 수원은 클럽 운영에 있어 유스 발굴에 '진심'으로 접근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하프타임 이벤트 동안 특별한 선수가 등장했다. 수원 U-15 캡틴 박승수가 주인공이다. 수원 U-15는 14일 '2022 K리그 주니어 U-15' 9라운드에서 성남 U-15에 3-1 승리를 거뒀다. 당시 박승수는 해트트릭을 뽑아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수원 구단은 1군 선수들이 누비고 있는 빅버드에 박승수를 초대해 이벤트를 진행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수원 서포터스 '프렌테 트리콜로'는 아낌 없는 박수로 환영했다. 수원은 어린 유망주를 팬들 앞에 소개하는 훈훈한 자리를 마련했고, 박승수는 평생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을 가슴 속에 새겼다.

사진=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