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류현진, 아직 90~100구 던질 수준 아니다" [현장인터뷰]

몬토요 "류현진, 아직 90~100구 던질 수준 아니다" [현장인터뷰]

MK스포츠 2022-05-15 05:43:19

3줄요약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이날 복귀하는 선발 류현진이 많은 공을 던질 수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몬토요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아직 완전히 투구 수를 늘린 상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앞서 시즌 두 차례 등판에서 70구 이상 소화하지 않았다. 트리플A 재활 등판에서도 74구까지 던진 상태다. 아직 그 이상의 공을 던져본 적은 없다.

몬토요는 "누군가가 그 뒤를 이어서 2~3이닝 정도를 소화해야할 수도 있다. 그는 아직 90~100구 정도를 소화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재차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에게 많은 이닝을 기대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여기서 드는 의문. 왜 토론토는 아직 투구 수를 완전히 늘리지 않은 류현진을 복귀시킨 것일까? 재활 등판을 한 차례 더 가지며 충분히 빌드업을 시킬 수도 있었을 터.

마침 블루제이스가 탬파베이 원정을 찾은 이번 주말 가까운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하위 싱글A팀이 홈경기를 갖는다. 선수단과 함께 이동해 이곳에 가서 재활 등판을 가지면 될 일이었다.

몬토요는 이에 대해 "투수코치를 비롯한 모든 구성원들이 논의한 결과다. 모두가 지금 돌아와도 좋다는 의견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양적으로는 부족하더라도 질적으로 그다운 모습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몬토요는 "결국에는 커맨드다. 이를 이용해 타자들의 균형을 뺏는 것이 중요하다"며 류현진의 성공 키워드로 커맨드를 꼽았다.

[세인트 피터스버그(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