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배드민턴, 중국 꺾고 12년 만에 세계단체선수권 정상

한국 여자 배드민턴, 중국 꺾고 12년 만에 세계단체선수권 정상

한스경제 2022-05-14 22:48:52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세계딴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BWF 트위터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세계딴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BWF 트위터

[한스경제=강상헌 기자]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세계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 시각)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2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숙적' 중국을 3-2로 꺾고 우승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 여자 배드민턴은 2010년 이 대회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우승한 이후 12년 만에 우승컵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이 이 대회 결승에서 중국을 만난 것은 이번이 벌써 8번째다. 마지막 맞대결은 6년 전이다. 당시 맞대결에서 한국은 아쉽게 패배하며 준우승에 머무른 바 있다.

이날 맞대결도 팽팽했다. 단식으로 치러진 1경기에서 '여자 배드민턴 간판' 안세영(20)이 천위페이와 3세트 접전 끝에 1-2(21-17 15-21 20-22)로 졌다. 안세영은 부상 투혼을 발휘했으나, 한 끗 차이로 패배하며 그 아쉬움이 더 컸다.

그러나 한국에는 안세영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막내 안세영의 투혼을 본 언니들의 활약이 이어졌다. 2경기에 나선 복식 이소희(28)-신승찬(28)이 천칭천-자이판에 2-1(12-21 21-18 21-18)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여자 배드민턴 간판' 안세영(왼쪽)은 부상 투혼을 발휘했으나, 아쉽게 졌다. 그러나 언니들의 활약으로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은 우승컵의 영예를 안았다. /BWF 트위터
'여자 배드민턴 간판' 안세영(왼쪽)은 부상 투혼을 발휘했으나, 아쉽게 졌다. 그러나 언니들의 활약으로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은 우승컵의 영예를 안았다. /BWF 트위터

한국은 3경기에서 김가은(24)이 허빙자오(25)에게 0-2(12-21 13-21)로 패하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그러나 4경기에 복식에서 김혜정(24)-공희용(26)이 황둥핑-리원메이를 2-0(22-20 21-17) 완파하면서 극적으로 2-2를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마지막 5경기 단식으로 향했다. 한국은 심유진(23)이 나섰다. 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은 쉽지 않았다. 7번의 듀스 끝에 28-26으로 따냈으나, 2세트를 18-21로 내주면서 승부는 마지막 세트로 이어졌다.

3세트에서 심유진은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해냈다. 발이 무거워진 왕즈이를 변칙 공격으로 공략했다. 끝내 심유진이 21-8로 3세트를 따내며 한국이 중국을 꺾고 12년 만에 대회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한편, 함께 출전했던 남자 대표팀은 덴마크와 세계남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8강에서 2-3으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Copyright ⓒ 한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