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김우빈 품에 안겼다…첫 여행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김우빈 품에 안겼다…첫 여행

이데일리 2022-05-14 16:40:40

3줄요약
‘우리들의 블루스’(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과 김우빈이 단둘이 첫 여행을 떠난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지티스트)에서 가장 청량한 로맨스를 보여주고 있는 커플이 있다. 바로 제주 해녀 이영옥(한지민 분)과 순정파 선장 박정준(김우빈 분)이다. 두 사람은 시청자들 사이 ‘선녀(선장과 해녀) 커플’로 불리며 등장할 때마다 미소를 유발하고 있다.

지난 9회에서는 이영옥을 향한 마음을 다시 한번 확실히 하는 박정준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박정준은 거짓말을 하고 다닌다는 이영옥의 소문을 듣고 잠시 생각에 잠겼지만, 다른 사람들의 말이 아닌 이영옥의 말을 믿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이영옥이 먼저 제안한 여행을 같이 가자고 말하며, 직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5월 14일 방송되는 ‘우리들의 블루스’ 11회에서는 이영옥과 박정준이 바다 건너 있는 섬 가파도로 여행을 떠난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스틸컷 속 가파도에서 자전거를 타고, 또 유명한 자장면도 먹으며 둘만의 데이트를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달달함이 묻어 나온다.

특히 박정준의 너른 품에 기대 안긴 이영옥의 모습은 더없이 편안해 보이며 힐링의 시간을 예고한다. 해녀들 사이 어울리지 못한 채 겉도는 이영옥은 박정준 앞에서 투정을 부린다고. 그런 이영옥을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시선을 떼지 않는 박정준의 다정함이 이영옥을 행복하게 만들 예정이다.

그러나 이영옥이 무얼 하든 수시로 메시지를 보내는 정체불명 인물은 여행지에서도 어김없이 연락을 해온다. 박정준도 이영옥에게 누군가가 계속 연락을 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상황. 이영옥은 박정준 앞에서 의문의 전화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여행지에서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생길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1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