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李, 성상납 징계해야"… 진중권 "물타기 정치"

박지현 "李, 성상납 징계해야"… 진중권 "물타기 정치"

머니S 2022-05-14 16:29:37

3줄요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언급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물타기 하는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3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박 위원장이 "국민의힘은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해야지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쓸데없는 말을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사안은 이 사안이고 그 사안은 그 사안"이라며 "서로 연동하는 순간 물타기가 되기에 그렇게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흔히 '투 롱스 돈 메이크'(Two Wrongs Don't Make)라고 하는데 두 개의 잘못됨이 하나를 올바르게 만들어내지 못한다"며 "그러니까 자기 문제부터 해결 해야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쟤네들은 그래요'라는 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 그것은 다른 문제다"며 이준석 대표 문제는 국민의힘에 맡겨두고 민주당 문제를 말끔히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지난 13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 대표는 성 상납과 증거 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그런데 징계 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우선 이 대표를 징계하시라.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하는 최소한 그 정도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한 바 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